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 요즘같은 성수기 땐 '이것만은 꼭!'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 [사진 중앙포토]


 

본격적인 여름 휴가철을 맞아 해외여행을 떠나는 이들도 늘어난 가운데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가 화제다.



최근 해외여행이 보편화하면서 나라 밖에서 감염된 채 귀국해 홍역·뎅기열 등을 전파하는 사례가 크게 늘고 있다.



이에 따라 보건당국은 여행객들에게 출국에 앞서 여행지에서 유행하는 감염병 예방접종을 마치고, 여행 중에는 물·음식·모기 등에 특별히 주의해 달라고 당부했다.



홍역과 뎅기열은 중국을 포함, 필리핀·태국·인도네시아·베트남·캄보디아 등 동남아시아 국가에 흔한 전염병이다. 말라리아는 동남아뿐 아니라 아프리카 지역, 남아메리카 오지를 여행할 때 주의해야 한다. 황열 바이러스는 대체로 아프리카와 남미에서 유행하고 있다.



A형 간염 바이러스는 현재 거의 모든 대륙에 퍼져 있고, 장티푸스 역시 필리핀·태국 등 동남아 감염 사례가 많으며 오염된 물과 음식에 노출되면 세계 어디에서라도 걸릴 수 있다.



예정 여행지에서 흔한 감염병을 확인했다면, 되도록 관련 예방접종을 받고 떠나거나 예방약을 미리 챙겨가는 게 가장 안전하다.



황열 예방접종은 전국 13개 국립검역소와 국립중앙의료원, 분당 서울대병원 등에서 가능하다. 다만, 항체 형성 기간을 고려해 늦어도 출국 10일 전에는 접종을 마쳐야 한다. 장티푸스·파상풍·A형 간염(2회 접종) 예방백신도 종합병원이나 동네 병의원 등에서 맞을 수 있다. 콜레라 백신은 주사는 전국 13개 국립검역소에서, 먹는 예방약은 종합병원에서 구해야 한다. 말라리아 예방약은 가까운 보건소나 종합병원 감염내과에서 쉽게 처방받을 수 있다.



특히 사우디아라비아 메카 등 중동지역의 이슬람 성지 순례나 중부 아프리카 여행, 미국 유학 등을 계획하고 있다면 반드시 수막구균성 뇌수막염 예방 접종을 종합병원, 병·의원 등에서 받아야한다.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 당분간 여행 자제해야지"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 에볼라 무서워"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 모르고 갔다가 봉변당할 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

온라인 중앙일보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