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검찰 심학봉 자택 등 압수수색 증거물 10여점 확보

심학봉(54·경북 구미갑) 의원의 40대 여성 성폭행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심 의원 자택 등을 압수수색했다.



대구지검은 지난 20일 심 의원의 자택과 승용차 등 6곳을 압수수색해 사건 관련 자료를 확보했다고 21일 밝혔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에서 사건의 실체를 밝히는 데 도움이 될 만한 증거물 10여 점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이와 함께 피해 여성이 경찰 수사 과정에서 진술을 바꾼 이유를 집중 조사하고 있다. 심 의원이 성폭행 혐의를 벗기 위해 피해 여성을 회유하거나 돈을 주겠다고 제의했는지 확인하기 위해서다.



검찰 관계자는 “중요한 것은 실체적 진실을 밝히는 것”이라며 “당사자의 합의 여부와 관계 없이 철저히 수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심 의원은 지난달 13일 오전 11시쯤 대구의 한 호텔에서 40대 여성 보험설계사를 성폭행한 혐의를 받고 있다. 이 여성은 지난달 24일 신고 당시에는 “성폭행을 당했다”고 진술했지만 사흘 뒤 “강제성은 없었다”며 진술을 바꿨다.



경찰은 이를 근거로 심 의원에 대해 ‘혐의 없음’ 의견을 달아 사건을 검찰로 송치했다.



대구=홍권삼 기자 hongg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