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동두천 메르스 의심 30대 음성판정

중동을 방문한 뒤 고열 등 메르스 의심 증세를 보였던 동두천 거주 30대 남성이 보건당국의 1차 검사에서 음성 판정을 받았다.



경기도 보건환경연구원은 21일 동두천시보건소로부터 의뢰받은 A씨(36)의 검체를 검사한 결과 메르스 음성 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당초 39도까지 올랐던 A씨의 체온도 36.9도로 내려가능 등 호전 증세를 보이고 있다.



A씨는 이날 오전 4시30분쯤 고열 등 메르스 의심 증세를 보여 경기도 동두천의 한 병원 응급실로 긴급 이송된 뒤 서울 국립중앙의료원에 격리 입원됐다. 보건당국은 A씨의 퇴원 시점에 대해 검토하고 있다.



A씨는 지난 4월 아랍에미리트(UAE)로 출국해 아부다비 등에서 4개월여 동안 체류한 뒤 지난 20일 입국했다.



국내 메르스 신규 환자는 지난달 6일 이후 발생하지 않고 있다.



동두천=박수철 기자 park.sucheol@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