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사촌 형부 구속…전 대전국세청장도 조사

[앵커]

검찰이 대전지방국세청장을 지낸 사람을 체포해서 지금 조사를 벌이고 있는데요, 사업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으로 금품을 받은 혐의입니다. 그런데 돈을 건넨 사람이, 얼마 전 구속이 된 박근혜 대통령의 이종사촌 형부에게 돈을 줬다는 사람과 같은 사람입니다.

이서준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이 체포해 수사하고 있는 인물은 대전지방국세청장을 지낸 A씨입니다.

A씨는 사업가 황모 씨로부터 사업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1억여원의 금품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황 씨는 '통영 아파트 청탁비리'로 검찰 수배대상에 오르자 박 대통령 이종사촌 형부 윤모 씨에게 '검찰 수사 무마'를 대가로 5천만 원을 건넸던 인물입니다.

하지만 황 씨는 현재 2년 6월의 실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입니다.

윤 씨도 변호사법 위반 혐의로 구속됐습니다.

검찰은 황 씨가 사업 청탁 등의 명목으로 이들 외에 다른 정관계 유력 인사들에게도 금품을 건넸을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습니다.

A씨는 받은 돈을 모두 돌려줬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A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JTBC 핫클릭

[단독] KT&G 협력업체 '조직적 비자금' 정황…소환 잇따라'불법 정치자금 수수' 박기춘 의원 구속한진그룹, 경복궁 옆 특급호텔 건설 '유보''공여자 진술 번복'에도 유죄 확정…떨고 있는 의원들'농협 비리 연루' 협력업체 실소유주 구속…50여억 횡령 혐의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