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김정은, "완전무장한 전시상태로 이전하라" 당 중앙군사위 비상확대위에 명령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긴급소집한 노동당 중앙군사위원회 비상확대회의에서 군인들에게 완전무장할 것을 명령했다고 조선중앙방송이 21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이 소집한 중앙군사위 비상확대회의는 남측의 긴급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상임위원회에 해당한다고 정부 관계자는 밝혔다. 박근혜 대통령은 전날인 20일 NSC 상임위를 오후 6시부터 약 40분간 직접 주재하며 ”북한 도발에 단호히 대응하라“고 지시했다. 북한 김 위원장이 노동당 중앙군사위 비상확대회의를 긴급 소집한 것이 알려진 시각은 약 7시간 후인 21일 새벽 1시경이다.



조선중앙방송은 21일 “김정은 동지는 21일 17시부터 조선인민군 전선대연합부대들에 불의 작전진입이 가능한 완전무장한 전시상태로 이전하며, 전선지대에 준전시상태를 선포함에 대한 조선인민군 최고사령관 명령을 하달했다”고 전했다. 이어 “적들이 48시간 안에 심리모략방송을 중단하지 않는 경우 심리전 수단들을 격파 사격하기 위한 군사적 행동과 있을 수 있는 적들의 반작용을 진압하기 위한 지역의 군사작전을 지휘할 지휘관들이 임명돼 해당전선으로 급파됐다”고 덧붙였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