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 대통령 지하벙커 NSC 주재 “도발 단호 대응”

박근혜 대통령은 20일 오후 5시 김관진 국가안보실장으로부터 북한의 포격 도발에 대한 첫 상황 보고를 받았다. 이어 오후 5시10분 국가안전보장회의(NSC) 긴급 상임위원회 소집을 지시했다고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이 전했다.



오후 5시 보고받고 즉각 소집
여야는 북한 도발 규탄 성명

 박 대통령은 오후 6시부터 40여 분간 ‘지하벙커’로 불리는 청와대 국가위기관리상황실에서 회의를 직접 주재하며 북한의 도발 상황과 군의 대응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



 민 대변인은 “박 대통령은 최윤희 합참의장과 한민구 국방부 장관, 그리고 김관진 안보실장으로부터 차례로 사건 개요와 우리 군의 대응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고 말했다. 그런 뒤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게 대응하고 우리 군은 만반의 대비 태세를 유지하는 동시에 주민의 안전과 보호에도 만전을 기하라”고 지시했다고 민 대변인은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박 대통령은 이번 북한의 도발을 심각하게 보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청와대는 “48시간 이내에 대북 심리전 방송을 중단하지 않으면 군사적 행동을 개시할 것”이란 북한의 전통문에 대해선 공식 반응을 자제했다.



 이날 회의에는 김관진 실장을 비롯해 이병기 대통령 비서실장, 한민구 국방부 장관, 홍용표 통일부 장관, 이병호 국가정보원장, 김규현 국가안보실 제1차장, 주철기 외교안보수석 등 NSC 상임위 멤버들이 참석했다. 외교부에선 중남미를 방문 중인 윤병세 장관을 대신해 조태용 1차관이 참석했다.



 여야 지도부도 이날 국회 관련 상임위원회 소속 의원을 모아 긴급 현안회의를 열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앞으로도 우리가 즉각 대응하기 어려운 도발이 계속될 수 있다”며 “어떤 일이 일어날지 모르니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우리 군이 경계 태세를 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회의에서 국방부의 국회 연락관인 박문식 준장이 “아직 (주민들의 방공호 대피 현황은) 면밀하게 파악 안 됐다”고 하자 김 대표는 “내가 알고 있는 것도 제대로 모르면서 무슨 보고를 하는가”라며 호통을 치기도 했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도 국회 국방위·외통위 등 관련 상임위원들을 모아 긴급 현안회의를 했다. 문 대표는 “중요한 건 상황이 더 악화되지 않도록 잘 통제해야 하는 것”이라며 “아직 상황이 끝난 게 아닌 만큼 당에서도 예의 주시하며 비상체계를 갖춰야 한다”고 말했다.



 여야는 동시에 규탄 성명을 발표했다. 새누리당 김영우 대변인은 “북한이 지뢰 도발로 우리 병사에게 심각한 피해를 입힌 데 이어 포탄까지 발사한 것은 명백한 정전협정 위반이자 침략 행위”라고 말했다. 새정치연합 유은혜 대변인도 “북측은 군사긴장을 증폭시키는 도발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신용호·이지상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