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심학봉 의원직 제명 의견 많아”

성폭행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무소속 심학봉(경북 구미갑) 의원이 중징계를 받을 가능성이 커졌다.



국회 윤리자문위 첫 회의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산하 윤리심사자문위원회는 20일 심 의원에 대한 징계요구안을 놓고 첫 회의를 했다. 다수 위원들이 낸 의견이 ‘의원직 제명’이었다. 가장 높은 수위의 징계다. 윤리심사자문위는 국회 외부 인사들이 중심이 된 자문기구다. 국회법상 윤리특위 위원장은 자문위의 의견을 존중해야 한다.



 손태규 윤리심사자문위원장은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에게 “심 의원이 징계 대상이라는 데 대해서는 위원들이 만장일치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징계 수위와 관련해서도 다양한 의견이 있었지만 ‘의원직 제명이 필요하다’는 의견을 낸 위원이 많았다”고 전했다. 다만 윤리심사자문위는 28일 오후 7시 심 의원의 해명을 들은 뒤 징계 수위와 관련된 의견을 확정하기로 했다. 하지만 사건이 불거진 뒤 잠행 중인 심 의원이 윤리심사자문위에 출석할지는 미지수다.



 윤리심사자문위가 의원직 제명 의견서를 확정해 제출하면 윤리특위는 이를 바탕으로 징계안을 마련해 소위와 전체회의에서 의결한다. 징계안이 집행되려면 국회 본회의에서 의결해야 한다. 의원직 제명안의 경우 재적 의원 3분의 2 이상이 찬성하면 가결된다.



남궁욱 기자 periodist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