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014 삼성화재배 월드바둑마스터스] 날카롭지만 맑고 깨끗한 매화검법

<결승2국>

○·탕웨이싱 9단 ●·김지석 9단




제3보(12~27)=시안에 가면 ‘진시황릉(秦始皇陵)’과 ‘병마용갱(兵馬俑坑)’을 많이 찾지만 무협을 좋아하는 사람에겐 더 반가운 지명이 하나 있으니 바로, 중국의 명산으로 꼽히는 오악(五嶽) 중 하나인 서악 화산(華山)이다.



 중국무협이라면 절대 빠지지 않는 ‘화산검문’의 본산인데 오악 중 산세가 가장 험하고 화려한 화산을 닮아 화산파의 검법도 날카롭고 변화무쌍한 특징을 자랑한다. 이름만으로도 화사한 매화검법.



 그런데 갑자기 웬 중국무협이냐? 물론, 이유가 있다. 빠르고 사나우면서도 이질적으로 맑고 깨끗한 느낌을 주는 김지석의 손속이 화산파의 검을 연상시키기 때문이다. 김지석의 수법을 감상하면서 그 옛날 화산파 고수들의 검술을 상상하면 더 흥미롭지 않을까.



 12로 끊으면 13은 절대. 14로 외세지향을 분명하게 밝히면 15, 17은 이런 정도이며 19로는 ‘참고도’ 흑1 이하 9까지의 진행도 생각해볼 수 있다. 25까지 일단락된 실전 역시 참고도와 비슷한 결과.



 좌하귀 쪽 흑의 실리가 좋은데 26으로 외형을 완성한 좌변 백의 세력도 웅장하다. 초급자라면 허겁지겁 침입하거나 삭감을 시도하겠지만 프로는 다르다. 상변에서 좌상귀 쪽으로 다가서는 27의 담백한 도전.



손종수 객원기자





▶ [바둑] 기사 더 보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