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슈가맨을 찾아서’ 작사가 김이나, 유희열에게 "음악 빼면 존중 힘들어…"

작사가 김이나 [사진 JTBC `슈가맨을 찾아서`]




 

‘슈가맨을 찾아서’ 작사가 김이나, 유희열에게 "음악 빼면 존중 힘들어…"



미녀 작사가로 유명한 작사가 김이나가 유희열에 대해서 폭로했다.



19일 오후 첫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투유 프로젝트 - 슈가맨을 찾아서’(이하 슈가맨을 찾아서)에서는 유재석과 유희열이 자신의 팀원을 소개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슈가맨을 찾아서’에서 김이나는 “이런 프로그램이 처음이라 손끝이 너무 떨린다. 죄송하다”라면서 “제 팀장이 유재석이었으면 좋겠다고 부탁했다. 유희열씨는 음악은 잘 하시는 분이지만, 음악을 제외하면 존중을 하기 힘들 것 같아서”라고 폭로했다.

김이나의 말을 듣고 유재석은 “늘 일도 잘해야 되지만 사생활 관리를 굉장히 중요한 거다”라고 말했고 유희열은 “무슨 말씀을 하는 거냐. 사생활 관리라니”라고 발끈했다. 이어 유희열은 “음악하기 전부터 알았다. 김이나의 숨겨진 비밀까지 다 알고 있다. 하나씩 말씀 드리겠다”라고 받아쳤다.

김이나는 유재석이 “김이나도 유희열에 대해 알고 있지 않냐”라고 묻자 “저는 차마. 생각하니깐 제 손이 더 떨린다”라고 답해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유재석과 유희열을 팀장으로 구성된 각 팀들의 치열한 대결이 펼쳐진 가운데 김이나는 ‘슈가맨’에 대해 “여자일 것이다”며 “90년대만 해도 여자가 손을 내민다기 보다는, 내민 손을 잡는다는 느낌이 강했다”고 그 이유를 설명했다.



하지만 유희열은 김이나의 주장에 대해 “작사가로서 아직 멀었다는 생각한다”고 돌직구를 던지면서 웃음을 유발했다.

JTBC ‘슈가맨을 찾아서’는 대한민국 가요계에 한 시대를 풍미했다가 사라진 가수, 일명 ‘슈가맨’을 찾아 나서는 프로그램이다. 방송인 유재석, 뮤지션 유희열이 진행한다.



‘김이나’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JTBC ‘슈가맨을 찾아서’ 캡처]

‘김이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