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 2차전파 과정에서 홍역에 걸려…위험지역은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 [사진 중앙DB]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 2차전파 과정에서 홍역에 걸려…위험지역은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가 화제다.



휴가철을 맞아 해외여행지에서 바이러스에 감염되는 사례가 속출하면서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에 네티즌들의 관심이 몰리고 있다.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는 보건복지부와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올해 들어 지난달 중순까지 모두 410명이 국내에서 홍역 확진을 받았으며 환자 규모는 지난해 전체 환자 수(107명)의 3.8배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별 감염 경로에 따라 나눠보면, 14명은 해외에서 옮아 국내에서 확인된 경우였고 352명은 이들 해외 감염자로부터 시작된 ‘국내 2차 전파’ 과정에서 홍역에 걸린 것으로 전해졌다.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에는 벌레에 의해 전염되는 말라리아, 뎅기열, 황열 등과 음식물에 의해 발생하는 여행지설사, 콜레라, 장티푸스, A형간염 등이 있다. 홍역, 인플루엔자, 에이즈 등과 같이 사람에게서 전염되는 질환도 있다.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중 특히 동남아 지역에서는 고온다습한 기후 때문에 바이러스나 세균의 증식으로 인한 질병에 주의해야한다.



해외여행을 떠나기 전, 되도록 관련 예방접종을 받고 떠나거나 예방약을 미리 챙겨가는게 가장 안전하다. 말라리아 예방약은 가까운 보건소나 종합병원 감염내과에서 쉽게 처방받을 수 있다. 장티푸스, 파상풍, A형 간염(2회 접종) 예방백신도 종합병원이나 동네 병의원 등에서 접종할 수 있다.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에 대해 네티즌들은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 보건복지부 웹사이트 들어가봐야겠네”,“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 동남아 여행 조심해야 할 듯”,“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 국내 2차 전파도 문제”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해외여행지 감염병 종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