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제유가 6년 만에 최저, 자승자박 빠진 사우디

국제 유가가 6년 만에 최저 수준으로 떨어졌다. 과잉 공급과 수요 둔화 우려가 겹쳐서다. 19일(현지시간)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9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 원유(WTI)는 전날보다 4.3% 떨어진 배럴당 40.80달러에 장을 마감했다. 2009년 3월2일(40.46달러) 이후 최저치다. 런던 ICE 선물시장에서 9월 인도분 브렌트유도 전날보다 3.47% 내린 배럴당 47.16달러에 거래됐다. 미국의 원유 재고가 늘었다는 미국 에너지정보청(EIA)의 발표가 유가 하락을 부추겼다.



최근의 유가 하락은 공급 과잉에 대한 우려가 커진 탓이다. 중국 경제 둔화에 따른 수요 감소에 이란이라는 추가 변수가 등장하며 유가 하락은 장기화할 조짐이다. 파이낸셜타임스(FT)는 “원유 가격 하락의 중심에는 이란이 있다”며 “1년 안에 시장에 일 평균 200만 배럴의 원유 공급이 추가되면 시장은 약세일 수밖에 없다”고 보도했다. 시티그룹은 이날 발표한 보고서에서 “WTI가 배럴당 32달러까지 떨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자산운용사인 컴버랜드어드바이저스의 공동설립자 데이비드 코톡은 CNN과의 인터뷰에서 “유가가 배럴당 15~20달러까지 갈 수 있다”고 주장했다.



저유가 정책을 주도한 사우디아라비아는 자승자박에 빠졌다. 사우디는 미국 셰일업체를 고사시키고 시장점유율을 유지하기 위해 저유가 정책을 밀어붙였다. 하지만 유가 하락이 장기화하며 오히려 부메랑을 맞게 된 것이다. 블룸버그 통신 등에 따르면 사우디는 올해 800억 달러의 재정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 사우디 국내총생산(GDP)의 20%에 해당한다. 컨설팅업체 페트로메트릭스는 “산유량을 늘려 셰일업체를 잡겠다는 것은 전략적 실수였다”고 말했다. 저유가로 인한 산유국의 고통은 커지고 있다. RBS 캐피탈마켓이 꼽은 ‘저유가 취약 5개국’(이라크·베네수엘라·알제리·리비아·나이지리아)에 포함된 베네수엘라는 국가 부도 위험에 직면했다. 다른 산유국에서도 정치 불안이 고조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보도했다.



하현옥 기자 hyunock@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