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밤선비’ 심창민, 세손의 복잡한 심정 그대로 표현해…'연기 수준급'

`밤선비` 심창민 [사진 MBC `밤을 걷는 선비` 캡처]




‘밤선비’ 심창민, 세손의 복잡한 심정 그대로 표현해…'연기 수준급'



'밤선비' 심창민이 나라와 백성을 위해 모든 걸 희생한 세손으로 나와 시청자들의 마음을 울렸다.



지난 19일 방송된 MBC 수목드라마 '밤을 걷는 선비'(이하 밤선비) 13회에서는 세손 이윤(심창민 분)이 할아버지 현조(이순재 분)와 벗 노학영(여의주 분)을 모두 잃는 장면이 나온다.



이윤은 현조로부터 어릴 적 벗인 서진과 동일 인물인 조양선(이유비 분)의 피가 귀(이수혁 분)를 없앨 비책이라는 사실을 듣고 서진을 바치기로 결심했다. 현조에게 서진이 어디 있는지 알고 있다고 말하는 장면에서 심창민은 벗을 제물로 바쳐야 하는 현실에 절망하지만 반드시 그렇게 해야만하는 이윤의 상황을 울음을 참는 목이 메인 목소리와 맺힌 눈물로 표현했다.



귀를 잡을 사냥에 실패한 후 현조는 이윤에게 혈서를 남기고 귀의 앞에서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현조의 당부가 담긴 혈서를 읽은 이윤은 눈물을 흘렸다. 할아버지에 이어 이윤은 친우인 노학영(여의주 분)마저 잃게 되었다. 심창민은 할아버지에 이어 친구마저 잃은 절망적 상황을 잘 표현하여 사람들의 심금을 울렸다.



심창민은 이러한 이윤의 상황에 맞는 훌륭한 눈물 연기를 보여주어 화제가 되고 있다. 세손의 복잡한 감정을 뛰어난 연기력으로 잘 표현하며 호평을 듣고 있다.



‘밤선비 심창민’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사진 MBC ‘밤을 걷는 선비’ 캡쳐]

‘밤선비 심창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