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험금 노리고 제초제 먹여 가족 연쇄 살해한 여성에 무기징역 선고

보험금을 노리고 음식에 제초제를 타 남편과 시어머니 등 가족들을 살해하고 친딸에게도 제초제를 먹인 여성에게 무기징역이 선고됐다.



의정부지법 형사합의11부(김현석 부장판사)는 20일 존속살해 및 살인미수 등 혐의로 구속기소된 노모(45ㆍ여)씨에게 무기징역을 선고했다. 또 10년간 전자발찌 부착을 명령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은 3명을 살해하고 추가로 2명을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치는 범행에도 불구하고 이를 감추고 보험금을 편취했다”고 중형을 내린 이유를 설명했다.



노씨는 2011년부터 2013년까지 제초제를 몰래 타 먹이는 방법으로 전 남편과 현 남편, 시어머니 등 3명을 살해하고 보험금 10억여 원을 타낸 혐의로 재판을 받았다. 또 재산을 가로채기 위해 전 남편의 시어머니를 같은 방법으로 살해하려다 미수에 그친 혐의, 친딸에게 제초제를 먹여 폐질환을 앓게한 뒤 보험금 700만원을 타낸 등의 혐의도 있었다.



의정부=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