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두산, 대기업 최초로 임금피크제 전 계열사에 도입 합의

두산그룹이 그룹의 모든 계열사에 임금피크제 도입을 하기로 확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두산중공업ㆍ두산인프라코어ㆍ두산건설ㆍ두산엔진ㆍ두산DSTㆍ두산캐피탈ㆍ오리콤ㆍ네오플럭스ㆍ두산타워에 이미 임금피크제를 도입한 데 이어 최근 마지막 남아있던 ㈜두산의 일부 비즈니스그룹(BG)에 대해 임금피크제 도입을 확정했다. 두산 관계자는 “내년 1월 1일부터 전 사업장에서 임금피크제를 실시하게 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두산인프라코어는 노사합의를 거쳐 지난해부터 임금피크제를 시행하고 있다. 정년을 60세로 연장하는 대신 58세부터 임금의 20%를, 59~60세에는 30%를 하향 조정해 지급한다. 회사는 이 결정을 기반으로 지난해 전년보다 2배가 넘는 358명의 직원을 새로 뽑았다.



두산그룹은 임금피크제와 함께 정년 60세 연장도 모든 계열사에 적용한다. 두산 계열사의 정년은 사무직의 경우 두산중공업이 56세, 두산인프라코어가 55세였다. 생산직은 두산중공업이 60세, 두산인프라코어는 58세였다. 두산중공업은 임금피크제와 연계해 지난해까지 기술직 정년을 58세에서 60세로, 사무직 정년을 56세에서 60세로 각각 연장했다.



임지수 기자 yim.jis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