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정원 해명해야"…야당 '제약사 PC 해킹 정황' 제시

[앵커]

앞서 뉴스룸 1부에서 전해드린 것처럼, 국정원 불법 감청 의혹과 관련해 새정치연합이 새로운 '정황 증거'를 제시했습니다. 국정원이 국내 개인용 컴퓨터에 해킹 프로그램 설치를 시도했다는 건데요. 하지만 말 그대로 '정황 증거'일 뿐, '결정적인 증거'는 여전히 나오지 않은 상황입니다. 새로 들어온 소식이 있는지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신혜원 기자, 야당이 국정원의 해킹 시도 의혹 IP 3개를 추가로 제시했는데요. 기존에 찾아낸 IP들과 다른 어떤 의미가 있는 겁니까?

[기자]

새정치연합이 기존 검찰 고발장에 포함했던 SKT 회선 IP 5개와는 성격이 조금 다릅니다.

SKT 회선 IP가 모두 스마트폰의 IP였다면 이번에 찾아낸 KT 회선 IP는 모두 개인용 컴퓨터, PC의 IP입니다.

[앵커]

국정원은 그동안 스마트폰 IP에 대해 "SKT 통신자료에 해당 IP가 국정원 소속 번호라고 나온다"며 "단지 내부 실험용이었을 뿐"이라고 해명해오지 않았습니까? 이번엔 그렇게 보기 어렵다고 야당이 밝히고 있죠?

[기자]

이번에 공개된 개인용 컴퓨터 IP 3개는 각각 서울 종로구와 서초구, 경기 성남 분당구 산하에 흩어져 것이어서 '국정원 내부망'이라고는 보기 어려운 측면이 있다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또 그중 서초구에 있는 IP 사용자는 한 민간 제약회사라고 밝혀졌기 때문에 이 부분에 대한 국정원의 추가적인 해명이 필요하다고 새정치연합 측은 밝혔습니다.

[앵커]

추가적인 의혹들이 계속 나오기는 합니다만, 저희도 오늘 추가적인 보도를 전해드린 바가 있고요. 문제는 결정적인 증거가 없다는 것 아니겠습니까. 때문에 야당의 진상규명 활동이 흐지부지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죠?

[기자]

진상을 낱낱이 밝히겠다며 국민정보지키기위원회를 꾸려 이탈리아 해킹팀의 유출 자료를 분석했지만 지난 한 달 동안 해킹 의혹 IP 10여개를 찾아내는 데 그쳤습니다.

진상을 규명할 핵심적인 증거를 찾아내는 데는 실패했습니다.

새누리당은 "의혹 부풀리기만 하고 있다"고 야당을 압박했고 국정원도 '국가 기밀'이라는 이유로 자료 제출을 거부해 왔습니다.

새정치연합은 특검과 국정조사, 국정원 제도 개혁을 주장하고 있지만, 국정원 댓글 사건 때와 마찬가지로 숱한 의혹만 남긴 채 사건이 흐지부지될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안철수 "국정원 해킹 확인 KT아이피 3개 확보"국정원, 내부지침 없이 수백 차례 감청프로그램 사용신촌 등 '국정원 해킹 논란 풍자' 포스터 잇따라 발견[단독] 국정원, 영장·허가도 없이 해킹프로그램 사용국정원 '초법적 권한' 행사 논란…관련법 개정 시급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