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양대-스위스연방공대 글로벌연구실, 단계평가 전국1위

[머니투데이 김현정 기자]
본문이미지
주재범 교수(좌), 드멜로 교수(우)/사진=한양대 제공
한양대학교(총장 이영무)는 주재범 ERICA캠퍼스 공학대학 생명나노공학과 교수와 앤드류 제이 드멜로 스위스 취리히연방공과대학 의생명공학과 교수가 공동으로 수행하는 글로벌연구실(이하 GRL) 사업단이 전국 9개 사업단 중에서 단계 평가 1위를 차지해 최우수 사업단으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GRL 사업단은 한국연구재단에서 지원하는 국제협력사업으로 매년 5억원의 연구비를 지원 받는 국내 최대 규모의 국제협력과제다. 이번 과제에서 국제공동연구팀은 새로운 개념의 질병진단용 마이크로드롭렛 기반 광학센서를 개발하는 것을 최종 목표로 하고 있다.

연구팀은 이번 과제가 성공적으로 수행되면 대형병원 진단검사의학과에서 이뤄지는 혈액검사의 시간을 줄이고, 정밀도를 높일 수 있는 초고속 진단 센서의 구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주교수는 "상위 10% 이내의 SCI 논문 수, 특허, 국제초청강연 등의 정량적 실적과 바이오·의료 분야의 가시적 성과 도출 등 전 평가항목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며 "국내 유수대학에 소속된 다른 GRL 사업단을 제치고 1위를 차지하는 쾌거를 달성했다"고 말했다.

또한 현재 한국바이오칩학회장을 맡고 있는 주 교수는 이번 연구 결과가 국내 바이오칩 연구 분야 활성화에도 일조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주 교수의 GRL사업단은 단계평가 1위의 결과로 향후 3년간 10%가 증액된 약 17억원의 연구비를 한국연구재단으로부터 받게 된다.





김현정 기자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