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잭 더 리퍼 정체, 성도착증?…'서프라이즈'

‘성도착증이란’ [사진 MBC 서프라이즈 캡처]




‘위험한 성도착증’ 희대의 살인마 잭 더 리퍼 그 정체는…



‘성도착증이란’



희대의 살인마 잭 더 리퍼의 이야기가 재조명 되고있다.



과거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신비한TV 서프라이즈(이하 서프라이즈)’에서는 1888년 영국에서 잔인한 살인 방법으로 사람들을 두려움에 떨게 한 희대의 살인마 잭 더 리퍼의 이야기를 다뤘다.



이날 ‘서프라이즈’ 방송에 따르면 사설탐정 러셀 에드워드는 희대의 살인마 잭더리퍼의 정체가 프랑스에서 영국으로 이주한 성도착증 이발사 아론 코스민스키이라고 주장했다. 이는 네 번째 희생자 캐서린의 스카프에서 잭더리퍼의 DNA를 발견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잭더리퍼의 상피조직은 워낙 오래돼 DNA 검출이 어렵다는 결과를 얻었다. 그러자 러셀은 잭더리퍼의 후손을 찾아 유전자 검사를 하기 시작해 결국 설득을 통해 이에 성공했다.



그 결과 러셀의 노력으로 세기의 미스터리로 남았던 잭더리퍼의 정체는 126년 만에 밝혀졌다. 잭더리퍼는 매춘부 여성들을 노리며 목을 자르고 장기를 적출하는 등 잔인한 살인방법으로 시청자들에게 충격을 안겼다.



한편 성도착증은 사춘기 무렵, 상상을 하면서 시작해 평생 지속하는 게 특징이며 치료가 어려워 성장기 때 철저한 성교육을 통한 예방이 강조되는 ‘질병’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성도착증이란’ [사진 MBC 서프라이즈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