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국 일본뇌염 경보 발령···잠복기 지나면 고열·복통 증세 보여

영·유아를 대상으로 일본뇌염 무료 접종 [사진 중앙포토]




일본뇌염



지난 6일 전국에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됐다.



하루 평균 개체수 중 일본뇌염 매개모기(작은빨간집모기)가 500마리 이상이면서 전체 모기의 50%이상 분류될 때 질병관리본부는 일본뇌염 경보를 발령한다. 부산지역에서 이같은 수치의 일본뇌염 매개모기가 수집돼 올해 처음으로 일본뇌염 경보가 발령됐다.



일본뇌염은 작은빨간집모기가 매개하며 4~14일의 잠복기를 거쳐 고열, 두통, 복통 등의 증세를 보이고 심할 경우 혼수상태, 의식장애 등의 신경과적 증상이 나타나는 것으로 알려졌다.



가정 내에서는 모기활동이 활발한 8~10월 하순까지 방충망, 모기장, 살충제, 기피제 등을 사용하고, 야간에는 모기가 많은 지역의 야외활동을 자제하는 것이 좋다.



야외활동 시에는 긴소매, 긴바지 옷 이용 등으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일본뇌염 예방접종은 만 12세이하 어린이에 한해 보건소 및 전국 7000여개 지정 의료기관에서 주소지에 관계없이 무료접종이 가능하다.



서울시는 여름철 및 초가을 야외활동 증가에 따라 일본뇌염 등 모기매개 감염병이 우려되므로 모기에 물리지 않도록 각별한 주의를 당부하기도 했다.



일본뇌염



온라인 중앙일보



일본뇌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