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보미 시구 본 허구연 "여자 연예인 중 1위" 극찬…어땠길래?

‘보미 시구’




‘보미 시구’ 본 허구연 "여자 연예인 중 1위" 극찬



에이핑크 윤보미 시구가 화제다. 프로 선수 못지 않은 시구 포즈를 선보인 보미에게 허구연 해설위원은 극찬 했다.



윤보미는 16일 오후 서울 잠실 야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LG 트윈스와 KIA 타이거스 전의 시구자로 나섰다. 이날 에이핑크 멤버 오하영은 시타자로 나섰다.



윤보미는 신체적 한계 탓에 마운드 앞에서 던지는 대부분의 여자 연예인과 달리 진짜 선수처럼 마운드에 올라 투구판을 밟고 시구를 해 시선을 사로잡았다.



윤보미는 날렵한 폼으로 공을 던졌다. 공은 제법 빠른 속도로 날아가 포수 미트에 꽂혔다. 보미 시구를 본 많은 관중은 놀라움에 탄성을 터뜨렸다. 보미 시구를 본 선수들 역시 놀라운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보미 소속사 관계자는 "보미 시구는 이번이 벌써 세 번째다. 이전에도 잘 던졌는데 어제는 경기장에 미리 도착해 정말 열심히 연습했다. 워낙 운동 신경이 좋아서 공을 잘 던진 것 같다"고 밝혔다.



‘개념시구’란 신조어를 만들게 한 홍수아 못지 않은 윤보미의 시구에 이날 TV 중계를 한 허구연 해설위원은 “투수판을 밟고 던지다니 놀랐다”며 “여성 연예인 중 1위로 꼽고 싶다”고 극찬했다.



앞서 방송된 MBC ‘일밤-진짜사나이’ 여군특집1에서 윤보미는 특기에 대해 질문하자 “태권도를 8년 정도 했다”며 앞차기와 옆차기 실력을 선보인 바 있다. 윤보미는 태권도 공인 3단으로 알려졌다.



한편, 이날 LG와 KIA의 경기는 1회 진행 도중 우천으로 인해 노게임 선언됐다. 노게임된 선언은 17일 오후에 다시 열린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일간스포츠]

‘보미 시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