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베르사유궁에서 차 마시고 케이크 즐길 수 있어

[사진=베르사유 궁전]




프랑스 절대왕정의 상징인 건물이 베르사유 궁전이다. 프랑스 여행객이라면 한 번 이상 들르는 곳이다. 매년 방문객만 700만 명에 이른다.



이곳에서 곧 호텔업을 시작한다. 프랑스 시사주간지인 ‘르 주르날 뒤 디망쉬’는 16일(현지시간) 1680년대 지어진 베르사유 궁 외곽 건물 3채를 호텔로 개조할 계획이라고 보도했다. 본궁으로부터 90m 떨어진 그랑 콘트롤 등이다. 내달 14일 문을 닫고 개조에 들어가는데 400만~700만 유로(52억~92억원)이 소요될 것으로 보고 있다. 60년 간 민간업자에게 위탁할 예정으로 현재 사업자를 공모하고 있다.



베르사유 궁전의 대변인은 “이런 호텔은 전세계 어디에도 없다”며 “베르사유는 프랑스 역사를 대표하는 상징이다. 이곳에서 진정으로 왕실 경험을 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1780년대 왕실이 궁을 떠난 이후 처음으로 왕실 가든에서 차를 마시고 케이크를 즐길 수 있게 된다. 호텔 이름은 가칭 오랑주리다. 1680년대 오렌지 나무들로 조성한 베르사유의 대표적 정원 오랑주리에서 따왔다.



베르사유 궁전의 이 같은 변신은 정부 보조금이 줄어들었기 때문이다. 2013년 4740만 유로(623억원)에서 올해 4050만 유로(541억원)로 690만 유로(90억원) 줄었다. 베르사유 궁전은 2010년 호텔업을 시작하려고 했다가 포기한 적이 있다.



런던=고정애 특파원 ock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