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제로"…2009년 이후 처음, 이유는?



국제유가 하락으로 9월 국제선 항공권의 전 노선 유류할증료가 0원이 된다.



17일 대한항공, 아시아나항공에 따르면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항공유의 갤런당 평균값이 150센트 이상일 때 부과하고, 150센트 밑으로 내려가면 부과하지 않는다.



기름 값이 내려갔던 지난 2009년 3∼8월 6개월 간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0원이었으나 이후 계속해서 유류할증료가 부과됐다.



지난해 말부터는 저유가 상태가 지속하더니 오는 9월 유류할증료의 기준이 되는 7월16일∼8월15일 싱가포르항공유의 갤런당 평균값이 146.2센트로, 150센트 밑으로 떨어졌다. 이에 따라 9월1일부터 30일까지 발권하는 국제선 항공권은 미주노선, 동남아노선 할 것 없이 모두 유류할증료가 붙지 않는다.



8월 유류할증료(편도기준)는 미주·유럽·아프리카 노선은 1만7천원대, 중동·대양주 노선은 1만6천원대이다.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8월 3천300원에서 9월 2천200원으로 내려간다.



온라인 일간스포츠

<사진=MBC뉴스캡쳐>

9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9월 국제선 유류할증료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