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등번호 10번 아구에로 결승골에 맨시티, '디펜딩 챔피언' 첼시 3-0 완파

`아구에로 결승골` [사진 맨체스터 시티 공식 홈페이지]


'아구에로 결승골' '맨시티 첼시'



맨체스터 시티가 첼시를 꺾고 2연승을 거둬 화제가 되고 있다.



시즌 초반이지만 '디펜딩 챔피언' 첼시를 상대로 거둔 완승이라 의미가 있다.



맨시티는 17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2016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첼시와의 경기에서 세르히오 아구에로와 뱅상 콤파니, 페르난지뉴의 연속골에 힘입어 3-0으로 크게 승리했다.



맨시티는 초반부터 첼시를 강하게 몰아붙였다. 경기 시작 1분도 안 돼 다비드 실바의 침투패스를 아구에로가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만드는 등 공세를 퍼부으며 경기의 주도권을 잡은 맨시티는 상대 베고비치 골키퍼의 선방에 고전했으나, 전반 30분 기어코 아구에로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맨시티는 첼시의 반격을 잘 막아내며 리드를 지켰다. 후반 초반 하미레스가 골을 터뜨리며 동점을 만드는 듯 했지만 판정은 오프사이드였다. 가슴 철렁한 위기를 넘긴 맨시티는 후반 35분 코너킥 상황에서 콤파니의 헤딩 추가골과 5분 후 페르난지뉴의 쐐기골로 점수차를 3-0으로 벌리며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경기를 본 네티즌들은 "'아구에로 결승골', 멋있다" "'아구에로 결승골' , 베고비치도 잘 했다" "'아구에로 결승골' , 시원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축구에서 등번호는 여러 의미가 있다. 그 중 10번은 통상적으로 각 팀의 에이스를 상징하는 번호이다. 과거 지네딘 지단이 그랬고, 현재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대표적인 예다. 맨체스터 시티는 올 시즌부터 세르히오 아구에로(27)에게 등번호 10번을 넘겼다. 10번을 달고 홈 팬들 앞에 처음 선 아구에로의 활약에 홈 팬들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아구에로 결승골'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