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화 '기술자들' 흉내내 5만원권 위폐 만든 고교생

5만원권 위조지폐 사진. [사진 의정부경찰서]




영화를 흉내내 가짜 5만원권을 만들어 편의점 등에서 사용한 고교생 3명이 경찰에 검거됐다.



경기 의정부경찰서는 17일 A군(18ㆍ고3) 등 3명에 대해 통화 위조 및 위조통화 행사 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A군 등은 지난 14일 오전 10시40분쯤 의정부시 가능동의 한 편의점에서 담배를 사면서 자신들이 위조한 5만원권 지폐를 내는 등 지난 9일부터 14일까지 의정부 지역 편의점과 서울 지역 재래시장을 돌며 45차례에 걸쳐 5만원권 위조지폐 45장을 사용한 혐의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서울의 한 모텔에서 고성능 컬러복사기를 갖추고 5만원권 지폐를 스캔해 이미지 파일로 변환한 뒤 이를 양면 복사하는 수법으로 위조지폐를 제작했다. 이어 은색 메니큐어를 지폐에 칠해 위조 방지를 위한 띠 형태의 홀로그램도 그려넣었다.



강동철 의정부경찰서 지능1팀장은 “의정부 지역 고교 3년생 친구 사이인 이들은 생활비를 마련하기 위해 영화 ’기술자들’의 지폐 위조 장면을 보고 따라했다고 진술했다”고 말했다. 경찰은 이들이 제작한 5만원권 위조지폐 100여 장을 압수했다.



의정부=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