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올바른 머리 감기' 창포 물에 머리 감은 이유가…"놀라워"

올바른 머리 감기 [중앙포토]
'올바른 머리 감기'



올바른 머리 감기에 관심이 높아지면서 창포물에 머리감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옛날부터 단오 때 창포물에 머리를 감으면 재앙을 물리치고 머릿결이 고와진다고 알려져 있다.



창포는 여러해살이 풀로 개울가나 연못에 창성하게 자라나 '창포'라는 이름이 붙었다. 창포의 잎과 뿌리를 삶은 물로 머리를 감으면 그윽한 향기뿐 아니라 항균성 물질이 있어 피부질환에도 좋다.



단오는 한국, 중국, 일본 등에서 지키는 명절로 음력 5월5일을 말한다. 옛날부터 음력 5월은 비가 많이 오는 계절로 접어드는 달로 나쁜 병이 유행하기 쉽고, 액을 제거해야 하는 하는 달로 보아 예방조치로서 여러 가지 미신적인 풍습이 생겨났다.



여자들은 단옷날 ‘단오비음’이라 하여 나쁜 귀신을 쫓는다는 뜻에서 창포를 삶은 물로 머리를 감고 얼굴도 씻으며, 붉고 푸른 새 옷을 입고 창포뿌리를 깎아 붉은 물을 들여서 비녀를 만들어 꽂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올바른 머리 감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