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삼성, 앞으로 2년간 3만명의 청년에게 일자리 제공

삼성이 앞으로 2년간 3만 명의 청년에게 일자리와 교육기회를 제공하는 ‘청년 일자리 종합대책’을 17일 발표했다.



삼성은 우선 삼성의 협력회사에 취업하고자 하는 청년을 위해 ‘삼성 고용 디딤돌’ 프로그램을 새로 만들었다.



협력사 취업을 희망하는 청년 3000명을 선발해 3개월은 삼성에서 직무교육을 시키고 3개월은 협력사에서 인턴십 과정을 거치게 한 후 삼성 협력사에서 채용하는 방식이다.



직무교육과 인턴 기간 중 청년에게 지급하는 월 150만원은 모두 삼성이 부담한다. 고용 디딤돌 프로그램을 거쳐 협력사에서 4년 이상 근무한 직원은 삼성 계열사에 경력 사원으로 입사할 수 있게 된다.



삼성은 또 매년 삼성전자ㆍ삼성전기ㆍ삼성SDI 등 전자 계열사를 중심으로 이뤄지던 협력사 채용 한마당이라는 행사를 올해부터 삼성물산ㆍ삼성중공업ㆍ호텔신라 등으로까지 확대해 매년 11월 개최할 예정이다.



협력사 채용 한마당은 삼성이 중소ㆍ중견 협력사에 우수 인재를 만날 수 있는 장을 마련해 주고, 구직을 희망하는 청년에게는 경쟁력 있는 유망 기업에 취업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2012년부터 개최해 온 행사다. 지난해의 경우 대덕전자ㆍ이오테크닉스ㆍ부전전자 등 삼성전자가 선정한 강소기업을 비롯해 총 200여 개의 협력사가 6개 직군(연구개발, 소프트웨어, 경영지원, 영업·마케팅, 설비, 기술)에서 직원을 채용했다.

삼성은 또한 교육을 통한‘인력 미스매치’ 해소에도 나선다. 인력 미스매치란 청년들은 일자리가 없다고 말하지만,정작 기업들은 필요한 인력이 없어 인력난을 겪는 현상을 일컫는 말이다. 삼성은 이런 인력 수급 불균형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마이스터고와 대학 특성화 학과 등 ‘사회 맞춤형 학과’를 확대해 1600명을 양성한 후 채용할 계획이다.



삼성은 29개 대학 및 9개 전문대와 산학 협력을 맺어 소프트웨어ㆍ하드웨어ㆍ금형ㆍ플랜트ㆍ소매유통ㆍ환경안전 등의 분야에서 사회 맞춤형 인재를 양성해 오고 있다. 이밖에 수원하이텍고ㆍ동아마이스터고ㆍ구미전자공고ㆍ전북기계공고ㆍ원주의료고 등 전국 26개 마이스터고에서 맞춤형 인재를 육성하고 있다.



삼성은 직업 체험 인턴과 금융영업 분야에서 4000개의 일자리도 새로 만든다.



전자제품 영업 업무를 교육 1개월ㆍ실습 2개월 등 3개월간 체험할 수 있는 전자판매 직업 체험 청년 인턴 2000명을 뽑아 사전에 업무를 경험할 기회를 주기로 했다.



청년 인턴은 전국 지점에서 직업을 체험하게 된다. 월 급여는 150만원이다. 우수한 인력은 직원으로 채용할 예정이다.



보험설계사와 투자권유대행인 등 금융영업 분야 일자리 2000개도 만든다.



삼성은 아울러 신규 투자를 통해 1만개의 일자리를 만든다. 삼성전자 반도체 평택단지ㆍ호텔신라 면세점과 신라스테이ㆍ삼성바이오로직스 공장 증설ㆍ에버랜드 파크호텔 건립 등의 현장에서 2017년까지 1만개의 일자리가 생긴다.



삼성은 비전공자 소프트웨어 교육,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한 창업 컨설팅 등 청년창업 활성화를 위한 교육 과정도 운영한다.



삼성은 소프트웨어 비전공자를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전환하는 프로그램을 총 30개 대학과 20개 전문대학에서 6400명 규모로 확대해 운영하기로 했다. 특히 창조경제혁신센터가 있는 대구ㆍ경북 지역 5개 대학에서 소프트웨어 비전공자 400명을 선발한 후 교육을 거쳐 소프트웨어 엔지니어로 전환할 수 있게 지원할 방침이다.



아울러 대구ㆍ경북 지역 30개 대학과 협력해 2년간 5000명에게 창업교육을 할 예정이다. 여기에는 대구창조경제혁신센터도 중요한 역할을 한다.



삼성은 지난해 그룹 전 계열사가 임금피크제를 도입했다. 주요 내용은 정년이 연장되는 56세부터 매년 전년도 연봉의 10%씩 감액하는 것으로 내년부터 적용된다. 기타 복리후생은 기존과 같이 제공된다.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은 “고용 디딤돌과 사회 맞춤형 학과와 직업 체험 인턴, 창업 컨설팅 등을 통한 청년 일자리 창출로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고용과 성장의 선순환 구조를 만들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