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롯데홀딩스 주총, 신동빈 완승…신동주의 거취는?

신동주 신동빈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한일 롯데를 지배하는 핵심기업인 일본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서 완승을 거뒀다.



17일 오전 9시 30분쯤 일본 도쿄에서 열린 롯데홀딩스 주주총회에선 신 회장 측이 제시한 안건이 모두 통과됐다.



신 회장은 지난 11일 대국민 사과에서 투명성 제고와 개혁에 초점을 맞춘대로, 이날 주주총회에서 '사외이사 선임'과 '법과 원칙에 의거하는 경영 방침 확인' 등의 두 안건을 제기했다.



신동빈, 오늘 롯데홀딩스 주총에서 승리


먼저 이날 주주들은 첫 번째 안건인 '사외이사 선임건'을 통과시키고 검찰·국회의원 출신인 사사키 토모코씨를 선임했다. 두 번째 안건인 '법과 원칙에 의거하는 경영에 의한 방침의 확인' 건도 승인 가결됐다.



롯데홀딩스는 신 회장을 중심으로 안정적인 경영을 추진하길 희망한다는데 뜻을 모았다. 이는 곧 신 회장의 그룹 내 장악력 강화를 의미한다.



이번 주총은 지난달 28일 롯데홀딩스 긴급이사회를 통해 신 회장이 대표이사에 오른 이후 처음이자 경영권 분쟁의 소용돌이 속에서 열려 그 결과에 관심이 주목됐다.



특히 형인 신동주 전 일본롯데홀딩스 부회장이 신 회장의 대표이사건직을 해임시키겠다며 경영권 분쟁의 불씨를 당긴만큼 막판까지 뚜껑을 열어봐야 한다는 관측이 적지 않았다.



그러나 신 회장이 롯데홀딩스 이사회를 장악한데 이어 주총에서도 주주들의 뜻이 신 회장이 있다는 것은 확인함에 따라 롯데가 경영권 분쟁도 일단 진정 국면으로 접어들 것으로 보인다.



롯데홀딩스 측은 "당사의 주총은 신동빈 대표이사를 중심으로 현재 경영진이 안정적인 경영체제를 확립하고 법과 원칙에 의거하는 경영을 보다 향상시키는 것과 동시에 보다 투명성 높은 컴플라이언스 경영을 추진하는 것을 희망한다"고 말했다.



재계 관계자는 "신 회장이 제안한 안건이 모두 통과됐다는 것은 신 회장이 롯데홀딩스 이사회는 물론 주주들까지 장악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한일 롯데의 리더로서 신 회장이 탄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신동주


신동주 "큰 폐를 끼쳐 진심으로 사죄"

한편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은 17일 경영권 분쟁의 열쇠를 쥔 한일 롯데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일본 롯데홀딩스의 임시 주주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많은 고객님과 유통 관계 거래처 여러분, 사원 및 가족 여러분에게 큰 폐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 드립니다”고 사과했다.



신 전 부회장은 “지금까지 사원 여러분과 현장에서 노고를 나눠왔고, 앞으로도 사원 여러분과 현장에 서서 고객과도 노고를 나눠나갈 생각입니다”며 “믿고 있는 바를 일관해서 동료인 사원 여러분과 거래처 여러분과 함께 걸어갈 것입니다”고 말했다.



17일 오전 도쿄 데이코쿠호텔에서 주총이 끝난 뒤 호텔을 빠져나가고 있는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 [사진=도쿄 이정헌 특파원]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