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수미네,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명칭 쓴 수원시 규탄





【수원=뉴시스】김경호 기자= 수원공공미술관 이름 바로잡기 시민네트워크(이하 수미네)는 17일 경기 수원 화성행궁 인근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시민 혈세로 아이파크 홍보하는 수원시를 규탄한다"고 말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원용진(서강대 교수) 문화연대 공동대표는 "그 전까지는 소통하고 시민들에게 알리는 것이었는데 오늘은 규탄 기자회견"이라며 "행정이 일방적으로 밀어붙이는 것은 더이상 소통을 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면서 "개관을 강행하면 행정소송이나 가처분 신청 등을 검토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안동미술관에서는 최근 그림을 기부한 사람의 이름을 따서 미술관 이름을 정하겠다고 해서 논란이 일고 있다. 문화계에서는 이것을 '수원효과'라고 한다"면서 "기업 아파트 브랜드 명칭으로 미술관 이름을 정하겠다고 강행하는 것의 발원지가 수원이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배봉균 한국박물관협회 홍보위원장은 "수원시만 유독 기업 이름을 딴 도서관, 공연장이 있다"며 "이제 아파트 브랜드 명칭을 따서 미술관 이름으로 정하겠다는데 이는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이어 "도로표지판 영문 표기에는 시립이라는 용어가 빠진 채 설치돼 있어 외국인들이 보면 공공성이 없는 미술관으로 볼 것"이라며 "수원시의 문화행정의 낙후성은 문화기반시설 모두에서 나타나고 있다"고 했다.



수미네는 성명서를 통해 "수원시가 7월 말께 중심가 대로에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고나'이라 명기한 도로표지판을 여러 곳에 설치했다"며 "이는 천문학적인 시민 세금을 낭비하면서 특정 기업의 홍보관 역할을 해 주는 어리석은 사태의 전조라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이어 "수원시의회는 지난 5월21일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 관리와 운영에 관한 조례'를 통과시키면서 명칭과 운영에 대해 빠른 시일 내에 일부조례개정안을 상정하라는 단서 조항을 명시했다"며 "그런데도 시는 현대산업개발 측과 성의 있는 대화를 진행한 흔적도 없이 120만 시민을 속이고 '아이파크미술관'이라는 어이없는 명칭을 기정사실화하려는 후안무치한 행태를 드러냈다"고 비판했다.



수미네는 "시장 측은 '수원시립아이파크미술관'이라는 명칭을 현대산업개발에 20년 동안 보장해 줄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며 "수원시는 이 미술관에 연간 30~50억 원을 투입할 예정이다. 30억 원씩 20년을 퍼부으면 600억 원이고, 50억 원씩 20년이면 1000억 원"이라면서 "현대산업개발이 자체 자재와 인력으로 힘들이지 않고 지은 미술관에 시가 그 몇 배나 되는 세금을 쏟아 부으면서까지 그 기업의 아파트 브랜드를 20년이나 광고해준다는 게 말이 되느냐"고 꼬집었다.



수미네는 이날 ▲특혜의혹이 일고 있는 현대산업개발과의 협의과정을 투명하게 밝힐 것 ▲불법 도로표지판을 즉각 철거할 것 ▲조례 단서조항 이행과 협의 진행과정을 시민들에게 공개할 것 ▲향후 시립미술관이 '세금 먹는 아파트 광고판'이 되지 않게 할 명확한 비전을 제시할 것 ▲공공시설의 명명권을 누가 어떻게 행사할 것인지를 규정하는 조례 제정에 착수할 것 등을 요구했다.



한편 수미네는 수원시가 일방적으로 아이파크 명칭을 강행할 경우 경기도 감사와 감사원 공익감사 등을 청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kgh@newsis.com











<저작권자ⓒ '한국언론 뉴스허브'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