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암살교실' 강지영, 1년간 일본 생활 후 한국 첫 활동 시작… 달라진 점은?

강지영 암살교실 [사진 중앙포토]


 

카라의 전 멤버 강지영이 타지생활의 외로움을 토로해 안타까움을 자아내고 있다.



강지영은 17일 오전 10시 서울 송파구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영화 '암살교실' 기자 간담회에서 "1년 만에 복귀하는 건데 그동안 힘들었던 점이 뭔가"라는 질문을 받았다.



마이크를 고쳐 잡은 그는 "일본에서 외로운 날이 많았다. 1년간 참 외롭고 힘들었다"고 솔직하게 말했다. 하지만 이내 그는 "가족과 친구들이 큰 힘이 됐다며 "많이 배우고 성장한 시간이었다"고 대답했다.



2008년 걸그룹 카라의 막내로 데뷔한 강지영은 지난해 전속 계약 만료로 회사와 팀을 나와 일본에서 배우로 전향했다. 이번 오는 27일 개봉하는 '암살교실'은 그의 스크린 데뷔작이기도 하다.



한편 인기 만화를 원작으로 한 '암살교실'은 학생들에게 암살을 가르치는 정체불명 문어 형태 '살선생'과 학교에서 낙오자 취급을 받는 3-E반 학생들의 암살 이야기를 담고 있다. 이 중 강지영은 금발의 여교사로 고용된 암살자 이리나 옐라비치 역을 맡았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강지영 암살교실’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