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디지털 썰전] 성장정책 포기 투표 최종 결과 반대 76%, 찬성 24%

성장정책 포기 반대 76%, 찬성 24%. 저성장 기조를 선택하고 성장정책을 포기하는 것에 대한 의견을 묻는 디지털 썰전 최종 투표 결과다.



12~16일 중앙일보 온라인 페이지에서 진행된 투표에는 190명이 참가했다. 이중 144명(76%)은 '성장정책을 포기해선 안된다'고 투표했으며 '저성장 기조를 취해야 한다'는 의견은 46명(24%)에 그쳤다.



성장정책 포기를 반대하는 측에서는 "자본주의에선 거품이 아니라면 무조건 성장이 선"(zoqdle1), "부존자원이 부족한 한국의 특성상 지속적인 성장 노력이 없다면 세계 경쟁에서 살아남기 힘들다"(whwjdtjr)는 의견이 있었다.



저성장 기조를 받아들이자는 입장에선 "고성장, 언제까지 올라갈 수 있다고 보는가. 저성장과 성장 정체에 대비한 경제정책이 필요한 시기다"(dogtooth53), "우리 여건에 맞는 적정성장을 추구하자"(yoo700909)라는 댓글이 있었다.



성장정책의 중심에 있는 제조업에 대한 댓글도 있었다. "한 나라의 제조업 기반이 없으면 그 결과가 어떤지는 그리스 사태를 보면 알 수 있다"면서 "제조업 경쟁력을 키우면 일자리도 늘고 경제성장은 저절로 따라온다"(정진언)는 주장도 있었다.



반면 성장정책을 포기해야 한다는 측에서는 "제조업이 없어져서는 안되지만 제조업 중심시대는 지났다"(dogtooth53), "현대인들은 일상에서 생존을 위해 혁신을 강요당하고 자동화된 기계와 일자리 경쟁을 해야한다"(yoo700909)는 의견도 제기됐다.



올 경제성장률이 3% 달성도 힘들 것이란 전망이 나오면서, 일각에서는 '저성장'을 새로운 경제질서로 받아들여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단기적인 경기 진작보다 장기적인 성장잠재력 제고에 힘써야 한다"는 주장과 "성장이 없으면 고용 창출 방법을 찾을 수 없어 성장정책을 절대 포기할 순 없다"는 주장이 첨예하게 맞서고 있다.



박가영 기자 park.gay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