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9월 미국갈 때 비행기값 1만7000원 덜 낸다

다음달에 대한항공이나 아시아나항공을 이용해 미주ㆍ유럽ㆍ아프리카를 가는 이용객은 비행기값을 1만7000원 정도 덜 내게 됐다.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은 17일 다음달 국제선 항공권을 구매할 때 붙는 유류할증료를 부과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이는 2009년 8월 이후 6년 만이다. 2009년 3∼8월 기름값이 내려갔을 때 국제선 유류할증료는 0원이었다.



유류할증료는 싱가포르항공유의 갤런당 평균값이 150센트 이상일 때 붙고, 150센트 밑으로 내려가면 부과하지 않는다. 9월 유류할증료의 기준이 되는 7월 16일∼8월 15일 싱가포르항공유의 갤런당 평균값은 146.2센트로, 150센트 밑으로 떨어졌다. 이 때문에 다음달 1일부터 30일까지 발권하는 국제선 항공권은 모두 유류할증료를 내지 않아도 된다.



8월 유류할증료(편도기준)는 미주ㆍ유럽ㆍ아프리카 노선은 1만7000원대, 중동ㆍ대양주 노선은 1만6000원대다.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이달 3300원에서 9월 2200원으로 내려간다. 국내선 유류할증료는 전월 1일부터 말일까지 싱가포르 항공유 평균값을 기준으로 산정된다. 항공업계에서는 국제유가 하락세가 계속되면 국내선 유류할증료도 0원으로 내려갈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