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맨시티 초반 2연승, 첼시 3-0 완파…'아구에로 결승골'로 기선 제압

`아구에로 결승골` [사진 맨체스터 시티 공식 홈페이지]


'아구에로 결승골'





맨체스터 시티가 첼시를 꺾고 2연승을 거둬 화제가 되고 있다.



시즌 초반이지만 '디펜딩 챔피언' 첼시를 상대로 거둔 완승이라 의미가 있다.



맨시티는 17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의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5-2016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2라운드 첼시와의 경기에서 세르히오 아구에로와 뱅상 콤파니, 페르난지뉴의 연속골에 힘입어 3-0으로 크게 승리했다.



맨시티는 초반부터 첼시를 강하게 몰아붙였다. 경기 시작 1분도 안 돼 다비드 실바의 침투패스를 아구에로가 받아 골키퍼와 일대일 상황을 만드는 등 공세를 퍼부으며 경기의 주도권을 잡은 맨시티는 상대 베고비치 골키퍼의 선방에 고전했으나, 전반 30분 기어코 아구에로가 선제골을 터뜨리며 기선을 제압했다.



이후 맨시티는 첼시의 반격을 잘 막아내며 리드를 지켰다. 후반 초반 하미레스가 골을 터뜨리며 동점을 만드는 듯 했지만 판정은 오프사이드였다. 가슴 철렁한 위기를 넘긴 맨시티는 후반 35분 코너킥 상황에서 콤파니의 헤딩 추가골과 5분 후 페르난지뉴의 쐐기골로 점수차를 3-0으로 벌리며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경기를 본 네티즌들은 "'아구에로 결승골', 멋있다" "'아구에로 결승골' , 베고비치도 잘 했다" "'아구에로 결승골' , 시원하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축구에서 등번호는 여러 의미가 있다. 그 중 10번은 통상적으로 각 팀의 에이스를 상징하는 번호이다. 과거 지네딘 지단이 그랬고, 현재 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가 대표적인 예다. 맨체스터 시티는 올 시즌부터 세르히오 아구에로(27)에게 등번호 10번을 넘겼다. 10번을 달고 홈 팬들 앞에 처음 선 아구에로의 활약에 홈 팬들은 기립박수를 보냈다.



'아구에로 결승골'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