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살벌한 아마존, 새벽에 상사 e메일에 회신하지 않았다가





온라인 유통 공룡 아마존닷컴의 직원들이 ‘적자생존’의 무자비한 경쟁 속에 내몰려 있다고 뉴욕타임스(NYT)가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NYT는 ‘아마존의 내부: 상처받는 직장에서 아이디어와 뒹굴다’란 제목의 기사에서 아마존닷컴이 직원들에게 잔혹한 경쟁을 강요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기사에 따르면 아마존닷컴 직원들은 입사 첫날 오리엔테이션에서부터 이전 직장에서 배운 ‘잘못된 습관’을 버릴 것을 강요 받는다. 무자비한 속도 때문에 벽에 부딪히게 되며 유일한 해결책은 ‘벽을 기어오르는 것’뿐이다. 이 회사는 ^고객에 중점을 둘 것 ^오너십을 갖고 장기 핵심 과제를 실천할 것 ^계속해서 혁신할 것 ^계속해서 배울 것 등 14가지 리더십 원칙을 적용해 직원들을 몰아 부친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아마존닷컴은 직원 사이에 상호 공격하는 것을 권장하고 있다. 회의에서 동료의 아이디어를 물고 늘어지는 걸 미덕으로 여긴다는 것이다. 밤 늦도록 업무에 매달려야 하는 것도 고통스럽다. 상사는 자정 이후에도 부하 직원에게 e메일로 업무지시를 하고 바로 회신하지 않으면 문자 메시지로 이유를 캐묻는다.



회사 내부 전화번호부는 동료의 상사에게 동료에 대한 ‘비밀 보고’를 할 수 있도록 만들어져 있다. 전·현직 아마존닷컴 직원들은 이 통신망이 직장 동료에 대해 비판적 내용을 보고할 수 있는 수단으로 활용된다고 말했다.



신문은 아마존닷컴에 입사한 직원들이 막대한 스톡옵션을 받아 부자가 될 꿈에 부풀어 있지만 상당수는 몇 년 내에 자발적으로 떠나거나 해고된다고 전했다 한 전직 인사 담당자는 “의도적인 다위니즘(Darwinism·찰스 다윈의 적자생존 이론)”이라며 “잘못을 저지른 직원은 기회를 다시 부여 받지 못하며 대부분의 직원들은 잘못된 인사고과 평가로 고통 받는다”고 주장했다.



책 마케팅 부서에서 일하다 2년을 채우지 못하고 퇴사한 보 올슨은 “회의장을 나오면 얼굴을 감싼 채 괴로워는 모습을 언제든 볼 수 있다”며 “함께 일했던 동료 대부분은 자기 책상에서 흐느낀 적이 있다”고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아마존닷컴이 직원들을 쥐어짜는 능력 때문에 소매업계의 최강자가 됐지만 하위직 근로자에게까지 비밀준수협약을 강요하는 등 내부의 모습은 미스터리투성이”라고 꼬집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