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신동주 주총 후 "큰 폐를 끼쳐 사죄드린다"











신동주 전 일본롯데 부회장은 17일 경영권 분쟁의 열쇠를 쥔 한일 롯데그룹의 지주회사 격인 일본 롯데홀딩스의 임시 주주총회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많은 고객님과 유통 관계 거래처 여러분, 사원 및 가족 여러분에게 큰 폐를 끼친 데 대해 진심으로 사죄 드립니다”고 사과했다.



신 전 부회장은 “지금까지 사원 여러분과 현장에서 노고를 나눠왔고, 앞으로도 사원 여러분과 현장에 서서 고객과도 노고를 나눠나갈 생각입니다”며 “믿고 있는 바를 일관해서 동료인 사원 여러분과 거래처 여러분과 함께 걸어갈 것입니다”고 말했다.



도쿄=오영환 특파원 hwasan@joongang.co.kr

17일 오전 도쿄 데이코쿠호텔에서 주총이 끝난 뒤 호텔을 빠져나가고 있는 신동빈 롯데 회장. [사진=도쿄 이정헌 특파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