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경단여성, 재취업시 월급 평균 175만원 원해

결혼과 육아 등으로 경력이 단절된 여성(이하 경단여성)들이 희망하는 급여 수준은 평균 월 175만원 선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경련 중소기업협력센터(이하 협력센터)가 취업포털 커리어와 공동으로 30세 이상 경단여성 274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다.



이에 따르면 경단여성들이 희망하는 월 임금은 이들이 최종 직장에서 받았던 급여(월 198만원)의 88.4% 수준인 것으로 나타났다. 희망 월 임금 분포와 관련해선 ‘150만원 이상~200만원 이하’가 전체 응답자의 43.7%로 가장 많았고, ‘100만원 이상~150만원 이하’라고 응답한 이는 전체의 41.8%였다. 250만원 이상의 월급을 원한 여성은 전체 응답자의 6.9%였다. 경단여성의 희망임금과 최종임금 사이에 차이가 크지 않은 이유에 대해 협력센터 측은 “20~30년 재직 뒤 퇴직하는 남성들은 최종임금과 희망임금의 격차가 크지만, 경단여성의 경우 경력 자체가 짧고, 최종임금 자체가 높지 않은 만큼 희망임금과의 차이가 적을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한편 경력단절 이유로는 출산ㆍ육아 등을 이유로 직장을 그만둔 경우가 전체의 47.4%였고, 결혼(15.7%)과 직업장래의 불투명성(9.9%), 그리고 학업(9.1%)이 뒤를 이었다.



이수기 기자 retali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