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암살교실' 강지영, 탈퇴 후 첫 공식석상 '긴장'





카라 전 멤버 강지영이 탈퇴 후 1년 만에 공식석상에 서 긴장한 모습을 보였다.



강지영은 17일 오전 10시 서울 잠실에 위치한 롯데시네마 월드타워점에서 열린 영화 '암살교실'의 기자간담회에 등장했다.



살이 빠진 모습으로 무대에 오른 강지영은 깍듯한 인사와 함꼐 다소 긴장한 얼굴로 "배우로서 1년 만에 찾아오게 됐다"고 말했다.



강지영이 출연한 '암살교실'은 현상금 1000억 원이 걸린 정체불명의 괴물 선생인 '살선생'의 암살을 두고 벌어지는 문제아 3-E반 학생들의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누적 발행부수 1000만부를 돌파한 마츠이 유세이의 인기 만화를 원작으로 했으며 일본의 인기 아이돌이자 배우 야마다 료스케, 실력파 신인배우 스다 마사키의 출연을 비롯해 강지영의 스크린 데뷔작으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강지영은 극 중 금발의 여교사로 변신, 섹시하고 성숙해진 매력을 보여줄 예정. 금발과 섹시한 몸매를 뽐내는 여교사다.



지난달 폐막한 제19회 부천국제판타스틱영화제에서 '유럽판타스틱영화제연맹(이하 EFFFF) 아시아 영화상'을 수상한 작품으로 오는 27일 국내 개봉된다.



황미현 기자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태그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