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고양이 문에 머리 낀 새끼곰, 낑낑 대며 빠져나가려다





미국 아이다호주 휴양지 슈와이처마운틴 근처의 샌드포인트에 사는 더그 하더는 지난 13일(현지시간) 현관 쪽에서 나는 이상한 소리를 들었다.

현관에 나간 하더는 웃음을 참을 수 없었다. 새끼 곰 한 마리가 현관 문 아래에 만들어놓은 고양이 출입구에 머리가 낀 채 낑낑대고 있었던 것. 하더는 이 황당한 장면을 촬영했고 몇 분 지나지 않아 곰은 도망쳤다.



하더가 찍은 사진은 이 지역 CBS 제휴사인 KREM-TV를 통해 보도됐고 소셜미디어네트워크(SNS)를 통해 퍼지면서 화제를 모으고 있다.



“무섭지는 않았어요. 작은 구멍으로 곰이 들어오진 못할 거라고 생각했거든요.” 하더는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곰이 집에 침입한 게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지난 8일 휴가에서 돌아왔을 때에는 곰이 집 2층 데크로 나 있는 미닫이문을 통해 들어와 집안을 엉망으로 만들어 놨다. 먹을 것을 찾으려 했는지 집 전체를 뒤진 것으로 모자라 커다란 배설물까지 남겨놨다.



하더는 “집을 치우는 데에만 2시간이 걸렸지만 사람이 없었고 망가진 물건이 별로 없어 다행이었다”며 “5월에는 어른 곰 1마리와 새끼 곰 2마리가 2층 데크로 올라와 새 모이를 먹어 치운 적도 있었다”고 전했다.



전문가들은 북부 아이다호 지역에 건기가 계속되면서 먹을 것이 부족해진 곰이 인가로 침입하는 경우가 발생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하더는 “곰을 해칠 생각은 없지만 다른 곳으로 옮겨갈 수 있도록 당국이 조치를 취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동현 기자 offramp@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