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北, 기부금 액수로 줄세우기?...충성심 결정

[머니투데이 오세중 기자] [[the300]"북한 돈 3000만원 기부는 '상장', 1억원 기부는 '애국상장' 수여"]


본문이미지
6.15공동선언 15주년을 하루 앞둔 지난 6월14일 경기도 파주시 오두산 전망대에서 바라본 북한 개풍군 관산반도 마을에서 북한 주민들이 모내기를 하고 있다./사진=뉴스1


북한 당국이 노동당 창건 70돌 행사를 앞두고 주민들에게 기부금 형식으로 충성자금을 바치도록 독려하면서 형편이 어려운 주민들은 물론 간부들의 불만이 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아시아방송(RFA)는 17일 "북한 당국이 '전국 청년미풍 선구자대회'를 비롯 여러 행사를 계기로 주민들의 충성자금 경쟁을 유도해 온 북한이 7월초에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명의로 된 새로운 기부금제도를 비공개로 선포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RFA는 함경북도의 한 소식통을 인용 "김일성 사망일인 7월 8일을 앞두고 채택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회 비공개결정이 최근 각 도 인민위원회 상임위원회를 통해 모든 주민들에게 전달됐다"면서 "함경북도 청진시만 해도 김일성 기부금'과 '김정일 기부금'을 내고 '애국상장'을 받은 주민들이 벌써 여러 명 된다"고 보도했다.

이 소식통은 "북한 돈 3000만원을 기부하면 '상장', 1억원을 기부하면 '애국상장'을 받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애국상장'을 받는데 필요한 북한 돈 1억원은 중국인민폐로 9만 위안 정도인데 김일성 일가의 우상화를 위한 건설에 기부하면 '김일성 기부금'이 되고, 북한 당국이 우선시하는 대상건설에 기부하면 '김정일 기부금'이 된다"고 설명했다.

또 양강도 소식통은 "'상장'과 '애국상장'은 김일성 혹은 김정일이라는 명의와 기부금액이 기재돼 있다"며 "상장 수여자들에겐 별도로 휴대할 수 있는 '기부증'이 있어 상황에 따라 '기부증'만 보이면 웬만한 죄를 범해도 무마되거나 가벼운 처벌로 끝난다"고 강조했다.
특히 소식통들은 "김일성, 김정일 기부금을 바쳤다는 '상장'과 '애국상장'이 부와 권력의 새로운 상징이 됐다"며 "간부들조차도 '이젠 충성심도 돈으로 사고파는 세상이 됐다'고 비난하고 있다"고 RFA는 전했다.





오세중 기자 danoh@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