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필로폰 공급·상습투약 탈북자 등 5명 구속

압수물 사진. [사진 일산경찰서]




중국에서 필로폰 등 마약을 공급받아 상습 투약한 탈북자들이 무더기로 검거됐다.



경기 일산경찰서는 17일 마약류 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윤모(47)씨 등 탈북자 4명과 중국동포 1명 등 5명을 구속했다.



윤씨는 지난 3월과 지난달 두 차례에 걸쳐 중국동포 강모(37)씨에게 필로폰을 국제택배로 받은 뒤 서울 고척동 집 등에서 탈북자인 동거녀 민모(36)씨와 20여 차례 투약한 혐의다. 또 필로폰 0.5g을 탈북자 김모(25ㆍ여)씨에게 30만원을 받고 판매한 혐의도 받고 있다.



김씨는 동거남 황모(36)씨, 중국동포 도모(32)씨 등과 집이나 차량에서 1회용 주사기를 이용해 필로폰을 상습 투약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지난 2일 고양시에 사는 김씨로부터 “동거남에게 폭행을 당했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방에서 1회용 주사기를 발견한 뒤 수사를 벌여 이들을 검거했다.



경찰 관계자은 “구속된 탈북자들은 ‘최근 북한에서 청소년부터 노년층까지 굶주림의 고통에서 벗어나기 위해 마약을 투약하는 일이 만연돼 있다’고 진술했다”며 “이 같은 상황으로 볼 때 탈북자들이 마약에 쉽게 노출되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경찰은 윤씨의 여죄를 캐는 한편 윤씨와 연관이 있는 탈북자 등을 상대로 수사를 확대할 방침이다.



경찰은 3000여 명이 동시 투약할 수 있는 3억 원 상당의 필로폰 88g과 대마초 5.21g, 마약 판매자금 411만원 등을 압수했다.



고양=전익진 기자 ijj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