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불이 난 병원 입원실, 왜 안에서 문 잠겨 있었나

지난 16일 오후 9시55분쯤 경남 김해의 한 병원 8층에서 불이 났다. 이 화재로 불이 시작된 1인실에 입원해 있던 환자 A씨(52)가 숨졌다. A씨는 3일 전 알콜중독 등으로 입원해 치료를 받고 있었다.



경찰은 화재 당시 A씨가 입원해 있던 병실의 문이 안에서 잠겨 있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감식과 부검 등을 의뢰해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날 불은 A씨가 입원해 있던 병실 13㎥를 태워 5000여만원의 재산 피해를 낸 뒤 출동한 소방당국에 의해 20여 분 만에 꺼졌다. 불이 나자 같은 층 1~6인실에 입원해 있던 환자와 병원 관계자 50여 명이 긴급 대피하는 소동을 빚었다.



김해=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