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복면가왕' 고추아가씨 여은, 어떤 무명생활 거쳐왔길래… '눈물 펑펑'

고추아가씨 여은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복면가왕' 고추아가씨의 멜로디데이 여은이 화제다.



앞서 16일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매운 맛을 보여주마 고추아가씨'와 '네가 가라 하와이'가 가왕 결정전을 펼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네가 가라 하와이'는 폭발적인 가창력과 안정적인 무대매너를 선보이며 가왕 결정전에 올르는 기염을 토했다.



이에 맞선 '매운 맛을 보여주마 고추아가씨'는 박미경의 '민들레 홀씨 되어'를 열창했고, 특유의 소울 보이스와 가창력으로 존재감을 과시했다.



3라운드에서 이문세의 '그대와 영원히'를 불러 가왕 결정전에 진출한 '하와이'와 고추아가씨의 승부 결과 51대 48, 단 3표차로 하와이가 새 가왕으로 등극했다.



이후 공개된 고추 아가씨의 정체는 걸그룹 멜로디데이의 여은인 것으로 밝혀졌다.



여은은 소감을 밝힌 자리에서 어머니께 "엄마가 걱정많이 하셨는데 가왕까지 올랐다"며 "2012년부터 얼굴, 이름없이 활동했는데 이번 기회로 멜로디데이를 알아주셨으면 좋겠다"며 눈물을 흘렸다.



한편 '복면가왕'은 가수부터 배우까지 계급장을 뗀 8인의 스타가 특수 제작된 가면을 쓰고 무대에 올라 오직 노래 실력만으로 평가받는 토너먼트 서바이벌 프로그램이다. 매주 일요일 오후 4시 50분 방송.



온라인 중앙일보

‘복면가왕 고추아가씨 여은’ [사진 MBC 복면가왕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