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한도전 유재석 "내 아들도 지호…" 같은 이름 입양아 안으며

`무한도전 유재석, 배달의 무도`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 캡처]




 

'무한도전 유재석, 배달의 무도'



'무한도전-배달의 무도'가 감동적인 이야기로 화제가 되고 있다.



15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은 광복 70주년을 맞아 해외에 거주 중인 한국인들에게 따뜻한 밥을 배달하는 ‘배달의 무도’ 특집 첫 번째 이야기가 전파를 탔다.



이날 ‘무한도전’은 웃음기 없이 잔잔하고 따뜻하게 진행됐다. 멤버들은 각각 사연 속 주인공을 만나 음식을 받고 각자의 나라로 떠날 준비를 했다.





유재석의 사연이 뭉클했다. 10년 전 입양됐다가 다시 만나게 된 여동생을 위해 사연을 신청한 권경희 씨는 동생과 헤어지게 된 사연을 설명하며 눈물을 쏟았다. 그러면서 “항상 동생에게 얘기해주고 싶은 게 ‘너는 혼자가 아니라는 것’”이라고 말했다. 유재석은 권경희 씨와 연락하는 과정에서 홀트 기관에 방문, 때마침 새로운 가족들을 만나 입양되어 가는 아이를 봤다. 특히 그 아이의 이름은 유재석 아들의 이름과 같은 ‘지호’로 밝혀져 눈길을 끌었다. 이름을 들은 그는 한동안 말을 쉽사리 잇지 못했다.



이후 유재석은 현재 출산을 앞두고 있는 여동생을 위해 어머니가 손수 준비한 건강식과 배냇저고리 등을 갖고 미국으로 떠났다.박명수는 남아메리카 칠레 푼타아레나스에서 라면 가게를 하고 있는 부자를 만나기 위해 기나긴 여정을 시작했다. 그는 아버지에게 음식을 배달해 달라는 5살 아이 정한주와 만났다.





‘배달의 무도’는 오랜 시간 떨어져 있었던 가족들의 애틋한 마음과 정성, 안타까운 사연들로 시청자들의 마음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웃음보다도 더 값진 감동이 스며드는 순간이었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배달의 무도, 역시 무한도전 답다" "배달의 무도, 폭풍 감동" "무한도전 유재석,역시 유느님" 등의 반응을 보였다.



'무한도전 유재석, 배달의 무도'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무한도전 유재석, 배달의 무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