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임주환과 대면 김슬기, 벨소리에 죽음 기억 떠올려…"드디어 모습 보였네" 충격

임주환과 대면 김슬기, 벨소리에 죽음의 기억 떠올라 “드디어 모습을 보였네” 충격 [사진 tvN 오나귀 방송 캡처]




 

'임주환과 대면 김슬기'



임주환과 대면 김슬기, 벨소리에 죽음의 기억 떠올라 “드디어 모습을 보였네” 충격



‘오 나의 귀신님’ 김슬기가 임주환과 대면하며 자신이 죽은 이유를 알게 됐다.



15일 오후 방송된 케이블채널 tvN 금토드라마 ‘오 나의 귀신님’(극본 양희승 양서윤, 연출 유제원) 14회에서는 강선우(조정석 분)와 나봉선(박보영 분), 신순애(김슬기 분)이 최성재(임주환 분)의 정체를 밝히려고 노력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순애와 봉선으로 인해 강은희의 뺑소니 사고와 최성재가 연관이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된 강선우는 큰 충격을 받았다. 진실을 밝히기 위해 순애의 다이어리를 찾아내는데 도움을 줬다.



또 순애는 봉선과 선우를 도와 성재의 정체를 본격적으로 파헤치기 위해 노력했다. 특히 양 순경(류현경 분)에게 빙의해 수사를 하면서 성재의 정체를 알게 됐다.



다이어리에 적힌 의문의 숫자가 차번호라는 것을 알아낸 순애는 강순경(류현경 분)의 몸에 빙의, 차적 조회를 했고 차 소유주가 최성재라는 사실을 알아냈다.



특히 최성재의 벨소리를 듣고 신순애는 자신이 강선우의 여동생(신혜선 분)의 뺑소니를 목격한 뒤 살해당했다는 사실을 떠올려 충격에 강순경 몸에서 빠져나왔다. 이에 멍한 표정인 신순애를 본 최성재는 ”드디어 모습을 보였네, 신순애”라고 섬뜩한 말을 해 앞으로의 전개에 기대감을 높였다.



성재와 마주서게 된 순애는 드디어 자신이 죽게 된 이유를 생각해냈다. 순애가 은희의 차 뺑소니 장면을 목격했고, 이로 인해 성재에게 죽임을 당했던 것. 이로써 스토리가 새로운 국면을 맞게 됐다.



한편, 이날 임주환은 동료를 살해하고 난 뒤 장례식장에서 상주 노릇을 하며 슬픈척 연기를 펼쳤다. 임주환은 주변에 아무도 없다고 생각하고 장례식장에서 휘파람을 불기도 해 섬뜩한 모습을 연출했다.





'임주환과 대면 김슬기'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임주환과 대면 김슬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