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무한도전' 유재석, 배달 사고에 패닉…"그게 안 오면 안되는데" 무슨 일?

무한도전 유재석 [사진 MBC 무한도전 방송 캡처]




'무한도전 유재석'





천하의 유재석이 배달 사고 앞에 당황한 모습을 보여 화제다.



15일 방송된 MBC '무한도전'에서는 '배달의 무도' 특집으로 광복 70주년을 맞아 해외에 거주중인 한국인들에게 따뜻한 밥을 전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무한도전 멤버들이 자비를 들여 해외 거주 중인 시청자들에게 따뜻한 밥 한끼를 배달한다는 내용의 특집이었다.



이날 무한도전 '배달의 무도'편에서 유재석은 임신한 동생을 위해 한국 음식 배달을 부탁한 신청자의 사연을 들어주기 위해 북아메리카 페이엣빌로 향했다. 한국에서 페이엣빌까지 가는 데 걸린 시간은 무려 17시간 55분. 하지만 예상치 못한 상황이 발생했다. 자신이 배달해야 하는 아이스박스만 도착하지 않은 것.



당황한 유재석은 "거기에 어머님의 음식이 다 들어있다. 그게 안 오면 안 되는데. 우리 여기 왜 왔느냐. '배달의 무도'인데 배달할 물건이 안 오면 안 되는데 큰일났다"며 안절부절 못했다. 유재석이 짧은 영어로 공항 직원과 이야기를 나눈 결과, 어머니의 음식이 들어 있는 아이스박스는 다음 비행기에 실려 오고 있던 것으로 드러났다.



하지만 무한도전 유재석은 "다음 비행기에도 안 오면 어떡하나"라며 초조함을 감추지 못했다. 다행히 배달할 아이스박스는 다음 비행기편으로 도착했다.



16일 시청률조사회사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가장 높은 시청률을 기록한 '최고의 1분'은 흔치 않은 유재석의 당황한 모습이 시청자들의 폭소를 자아낸 이 장면인 것으로 나타났다. 시청률은 무려 19.5% 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jstar@joongang.co.kr

'무한도전 유재석'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