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스분석 8·15 경축사] 과거형 담화 vs 미래형 축사

특별하게 새로운 제안은 없었다. 하지만 북한과 일본에 대해 경축사 곳곳에서 “미래”와 “관계 개선”을 강조했다. 박근혜(얼굴) 대통령의 광복 70주년 8·15 경축사는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의 과거형 담화에 대한 미래형 축사였다.



“역대 내각 계승 발언 주목
일본, 성의있는 행동 보여라”
“이산가족 6만 명 명단 전달”
북 지뢰 도발에도 대화 의지

 박 대통령은 15일 발표한 경축사에서 전날 아베 총리의 전후 70 년 담화를 딱 두 문장으로만 비판했다. “우리로서는 아쉬운 부분이 적지 않은 것이 사실이다. 역사는 가린다고 되는 것도 아니고 산증인들의 증언으로 살아 있는 것이다”라고 한 대목이다.



그 대신 박 대통령은 “앞으로 ‘역대 내각의 역사 인식을 계승한다’는 공언을 일관되고 성의 있는 행동으로 뒷받침해 이웃나라와 국제사회의 신뢰를 얻어야 할 것”이라고 했다. 그러곤 “일본의 침략과 식민지 지배가 아시아의 여러 나라 국민들에게 많은 손해와 고통을 준 점과 위안부 피해자들에게 고통을 준 데 대한 사죄와 반성을 근간으로 한 역대 내각의 입장이 앞으로도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분명하게 밝힌 점을 주목한다”고 덧붙였다. 아베 총리가 국내용으로 강조한 ‘전후세대에 사죄의 숙명을 지워선 안 된다’는 등의 내용을 문제 삼지 않고 관계 개선용 언급에 무게를 뒀다. 청와대 관계자는 “과거보다는 일본에 대해 ‘앞으로 행동으로 보여 달라’는 것이 박 대통령 제안의 핵심”이라고 설명했다.



북한 도발 비판 180자, 화해·통일 비전은 2000자



그래서 일본과 관련된 800여자 중 다수를 “위안부 문제를 조속히 합당하게 해결하기 바란다” “열린 마음으로 동북아 평화를 나눌 수 있는 대열에 나오길 진심으로 바란다” 등의 제안으로 채웠다. 특히 “새로운 미래로 함께 나아가야 할 때”란 대목이 박 대통령의 대일정책을 압축적으로 담아냈다고 청와대 관계자들은 의미를 부여했다.



 박 대통령은 북한에 대해선 “확고한 원칙과 유연한 대응으로 통일시대의 문을 열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도발에는 단호히 대응하되 대화·협력은 지속하겠다는 ‘투 트랙 기조’를 재확인했다.



박 대통령은 경축사를 발표하기 11일 전에 발생한 북한의 지뢰 도발에 대한 비판을 180여 자 정도로만 했다. 반면 남북 화해협력과 통일 비전 등은 2000여 자를 담았다. 이산가족 문제와 관련해선 일방적인 제안도 했다. 박 대통령은 “우리는 6만여 명의 남한 이산가족 명단을 북한 측에 전달할 것”이라고 한 뒤 “북한도 동참해 남북 이산가족 명단 교환을 연내에 실현할 수 있기 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대화에 응하지 않는 김정은 체제를 포기할 게 아니라 어떻게든 대화와 협력의 장으로 끌고 가겠다는 게 박 대통령의 생각이자 의지”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경축사에서 미래지향적 대북·대일 관계를 강조한 데 대해 경축사 작성에 관여한 한 핵심 참모는 “대통령의 임기가 절반이 지남에 따라 남은 시간 동안 대북·대일 관계를 ‘이대로 끝낼 수 없다’는 생각이 강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일본에 대해선 언제까지 관계를 어렵게만 갈 수 없는 만큼 일본의 행동에 따라 관계 개선을 모색할 수 있다는 신호를 보낸 것”이라고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는 “일본에 대해 비판만 했다면 관계 개선의 여지가 사라지고 한·일 관계 악화의 책임이 우리에게 돌아올 수 있다”며 “미래를 강조한 점은 한·중·일 정상회담의 추진을 위한 포석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아베 총리의 패턴에 기대는 것이 아니라 우리는 우리 패턴대로 가겠다는 뜻”이라고 강조했다.



신용호 기자 nov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