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평양표준시 시작 “개성 입출경 30분 늦춰”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이 평양표준시를 도입한 첫날인 15일 0시(평양시 기준, 한국시간 0시 30분) 김일성·김정일 시신이 안치된 평양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고 있다. [사진 노동신문]


북한 조선중앙TV가 15일 새 표준시인 평양시(時) 도입을 알리는 ‘0시’ 타종행사를 방송했다. 서울의 시계는 0시30분을 가리킬 때 TV화면 속 평양 인민대학습당 시계탑과 평양역 시계탑은 ‘0’시였다. 그때 평양 중심부인 중구역 대동문 연광정(練光亭)에서 한복 차림의 평양 시민 두 명이 종을 울리는 장면을 조선중앙TV는 내보냈다. 그 시각 김정은 국방위원회 제1위원장은 표준시 도입을 기념하는 의미에서 김일성·김정일 시신이 안치된 금수산태양궁전을 참배하고 있었다.

첫날 김정은 금수산태양궁전 찾아



 북한의 일상도 새 표준시에 맞춰졌다. 한국시각 오전 6시 시작하던 라디오 방송인 조선중앙방송은 16일부터 오전 6시30분에 방송을 시작했고, 조선중앙통신 등 북한 웹사이트도 홈페이지 시간 표기를 기존보다 30분 늦췄다.



 17일부터는 개성공단 출입경(出入境) 시간이 바뀐다. 통일부는 지난 14일 개성공단 기업 관계자들의 출입경 시각을 기존대로 북측에 전달했으나 북측은 “(평양시에 맞춰) 30분 늦추라”고 통보해왔다고 이상민 남북협력지구발전기획단장이 전했다. 이에 따라 개성공단 첫 출입경은 오전 8시30분에서 오전 9시로, 마지막 출입경은 오후 5시에서 오후 5시30분이 된다. 개성공단 기업협회 한재권 전 회장은 16일 “공단에 상주하는 직원들과 유선으로 연락할 때 ‘서울은 9시, 평양은 8시30분’이란 식으로 소통을 하게 됐다”며 “어쩔 수 없이 따라야 하지만 불편해진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군 통신 역시 평양시에 맞추라고 요구해왔다. 통일부는 16일 “북한이 어제 오전 서해 군 통신을 통해 ‘15일부터 남북 군 통신에서 제기되는 모든 문제를 새로 제정한 시간에 맞춰 처리하게 된다’고 통보했다”고 밝혔다. 북한이 일방적으로 정한 표준시는 일제강점기 때부터 사용하던 동경 135도 기준이 아닌 한반도 중앙부를 지나는 동경 127.5도를 기준으로 한다. 북한은 지난 7일 조선중앙통신을 통해 “이번 조치가 일제 잔재 청산을 위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나 유엔 산하 국제전기통신연합(ITU)은 지난 8일 “북한의 표준시 변경은 독단적으로 이뤄진 결정”이라고 지적했다. 통일부 역시 “민족동질성에 반하는 조치”라고 비판했다.



전수진 기자 chun.su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