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국감, 추석 이후로 미뤄질 수도

국정감사 일정이 추석 연휴(9월 26~29일) 이후인 10월로 늦춰질 가능성이 제기되고 있다. 여야는 당초 국감을 9월 4~23일 실시하기로 잠정 합의했었다.



새정치련, 세월호법 개정과 연계
새누리당 “9월 합의 일정 지켜야”

 하지만 새정치민주연합 이춘석 원내수석부대표는 16일 “새누리당이 (야당이 요구하는) 세월호특별법 시행령 개정 및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 활동 기한 보장, 국정원 해킹 의혹과 관련한 긴급현안질문 및 국정조사 실시, 성완종 리스트 특검 등을 이행하지 않는다면 9월 국감은 현실적으로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새누리당 조원진 원내수석부대표는 “국감을 차일피일 늦추려는 속셈을 이해할 수 없다”며 “기존의 잠정 합의를 지켜야 한다”고 반박했다.



 여야 원내수석부대표는 17일 만나 국감 일정을 협의할 예정이지만 현안에 대한 입장 차가 커 난항이 예상된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