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57세 샤론 스톤, 뇌출혈 극복 후 누드 화보 공개…"내 엉덩이 두툼"















영화 ‘원초적 본능’으로 할리우드의 대표 섹시 아이콘이었던 배우 샤론 스톤(57)의 누드 화보가 공개됐다.



패션지 하퍼스 바자는 공식 SNS 계정에 스톤의 누드 화보를 15일 올렸다. 스톤은 최근 이 잡지와 인터뷰와 화보 촬영을 했다.



그는 인터뷰에서 뇌출혈로 힘겨운 시간을 보냈던 투병 과정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스톤은 뇌출혈로 쓰러진 후 뇌 손상으로 언어능력과 시력이 떨어졌고, 왼쪽 다리의 감각도 마비 직전까지 갔다.



인터뷰에서 그는 “내 몸이 내출혈을 흡수하는 데 꼬박 2년이 걸렸다”며 “전체 DNA가 그 과정에서 모두 바뀐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2001년 병원을 찾았다가 두뇌 안의 동맥이 파열돼 출혈이 일어났다는 진단을 받았다”며 “수술 후 그는 다리를 절고 말을 더듬었으며 시력이 떨어졌다”고 고백했다.



또 몸과 정신적인 이상 증세로 언론인 필 브론스타인과 이혼했고 이어 입양한 아들 론에 대한 양육권까지 잃었다. 샤론 스톤은 “의사에게 ‘죽을 수도 있느냐’고 물으며 엄마를 부르겠다고 하자 의사가 그렇게 하라고 했다”며 진단 당시 충격을 회상했다.



뇌출혈으로 오랜 시간 투병 생활을 했지만 “감정적으로 더 똑똑해진 것 같다”며 “이전에는 쓰지 않던 마음이나 생각을 하다 보니 더 강해졌다”고 말했다.



이어진 인터뷰에서 그는 “옷을 벗고 촬영을 하는 상황이 꽤 편했다”며 “20대의 몸처럼 보이려고 애쓰지는 않았다”고 말했다. 또 그는 “내 엉덩이가 두툼한 팬케이크처럼 펑퍼짐해진 점을 잘 안다”며 “이제는 세상에서 가장 아름다운 여성이 되려는 노력도 하지 않는다”고도 했다.



그는 전성기 때를 떠올리며 관능미에 대한 자신만의 철학을 재정립했다. 그는 “관능미라는 게 무엇인지 진지하게 생각해본다면 분명히 가슴을 키워 올리는 것 따위는 아닐 것”이라며 “관능미는 현재 함께 있는 이를 좋아할 수 있도록 자신을 아끼는 것”이라고 밝혔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사진 하퍼스 바자 SNS]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