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휴대전화 기기변경 53%, 번호이동 24%

통신사를 유지한 채 휴대전화 단말기만 바꾸는 ‘기기변경’이 늘고 있다. 단말기 보조금을 제한하는 단말기 유통법 시행으로 ‘통신사 갈아타기’보다 ‘눌러앉기’가 더 유리해지면서 나타난 현상이다.



단말기 보조금 제한 단통법 영향

 16일 미래창조과학부가 이동전화 가입자를 유형별로 분류한 결과, 기기변경의 비중이 53%로 가장 많았다. 이어 통신사를 바꾸는 번호이동이 24%였고, 새로 휴대전화를 개통하는 ‘신규가입’은 21%로 나타났다.



 기기변경의 비중은 지난 4월에 54%로 처음 절반을 넘긴 뒤 줄곧 50% 안팎을 유지하고 있다. 기기변경이 증가한 것은 단통법으로 보조금이 묶이면서 통신사를 옮기는 것보다 통신사 한 곳에서 장기 고객 혜택을 받는 게 더 유리하다는 인식 때문이다.



 단통법 시행 이전엔 번호이동의 비중이 가장 컸다. 지난해 1∼9월의 가입자 비중은 번호이동(38%)에 이어 신규가입(34%), 기기변경(26%) 등의 순이었다. 단통법 이전엔 통신사를 옮기는 번호이동 고객에게 가장 많은 보조금을 지급했기 때문이다.



 이렇게 기기변경이 대표적인 이동통신 서비스 가입 유형으로 자리잡으면서 시장도 변하고 있다. 우선 고가 단말기에 대한 수요가 줄고 저가 단말기를 찾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SK텔레콤의 경우, 단통법 시행 직전인 지난해 9월 40만원 미단의 저가 단말기 판매 비중이 20%였으나 올 2분기엔 45%로 급증했다. 또 통신사별로 보조금 차이가 없어지면서 3개 이통사 상품을 두루 취급해 보조금 비교를 쉽게 할 수 있었던 영세 휴대전화 유통점은 경영난을 겪고 있다.



함종선 기자 jsha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