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단독] KT&G 협력업체 '조직적 비자금' 정황…소환 잇따라

[앵커]

KT&G 비자금 의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검찰은 KT&G 민영진 전 사장의 측근들이 협력 업체에 재취업한 뒤에 비자금 조성에 조직적으로 개입한 정황을 포착했습니다.

공다훈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검찰은 이틀 전 KT&G의 협력업체들을 압수수색 했습니다.

답배갑과 담배필터를 만드는 협력업체들이 납품가를 부풀린 것으로 의심됐기 때문입니다.

검찰은 부풀려진 대금 일부가 KT&G 전 현직 관계자에게 전달돼 비자금 조성에 쓰인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특히 검찰은 수사가 시작되자 자리에서 물러난 민영진 전 KT&G 사장과 그 측근들을 주목하고 있습니다.

퇴직한 측근들이 협력업체로 자리를 옮겨 금품을 받았는데, 이 가운데 일부가 민 전 사장에게 전달된 정황이 포착된 겁니다.

검찰은 최모씨와 이모씨 등 민 전 사장 측근 3~4명을 최근 불러 조사했습니다.

검찰은 이들이 납품단가 조작 등에 관여했는지 집중 추궁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민 전 사장은 이명박 정부 때인 2010년 KT&G 사장에 선임돼 6년간 KT&G를 경영한 MB 인맥으로 꼽힙니다.

검찰은 민 전 사장이 2013년 연임할 당시 정관계 로비를 벌였는지도 조사하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농협 비리 의혹' 협력업체 실소유주에 구속영장 청구[팩트체크] '국회의원 불체포특권' 필요한 제도인가?리솜 재취업 전 농협부행장…1400억대 특혜성 대출마다 연루레고랜드 시행사, 직원 대기발령 적정성 '논란'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