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베 담화 지켜본 청와대…대일 메시지 수위 조정 가능성

[앵커]

이번엔 아베 담화에 대한 청와대 반응 알아보겠습니다. 청와대 취재기자 연결하겠습니다.

조민진 기자, 아베 담화에 대한 청와대 공식 반응이 나왔습니까?

[기자]

공식반응은 아직 나오지 않고 있습니다.

외교안보 라인과 관련 부처가 담화 내용에 대한 평가와 입장 발표를 조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바로 내일(15일) 오전, 박근혜 대통령의 광복절 경축사가 예정돼 있는 만큼 경축사를 통해 일본에 대한 메시지를 전할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내일 대통령 광복절 경축사에 담길 일본에 대한 메시지를 어떻게 예상해볼 수 있을까요?

[기자]

일단 박 대통령은 지난 10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일본 정부가 역대 내각의 역사인식을 확실하게 계승해야 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우리 정부의 큰 기조는 "제대로 된 역사인식을 갖고 함께 미래로 나가자"는 겁니다.

그 기조가 담길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함께 미래로 가자'는 기조는 유지가 되지만 오늘 아베 담화에 대해서 실망스럽다는 반응들이 많이 나오거든요. 내일 대통령 경축사에 아베 담화 이후에 대한 내용이 반영될 가능성이 있지 않을까요?

[기자]

오늘 담화 내용을 어떻게 받아들이느냐에 따라 대일 메시지의 수위가 조정될 가능성은 있지만 큰 기조는 변하지 않을 것 같다는 것이 청와대 관계자의 이야기입니다.

[앵커]

아베 담화 이후 대통령 메시지에는 변화가 없다는 이야기인데 정치권 반응은 여야가 크게 엇갈리고 있죠?

[기자]

예, 새누리당은 반성과 사죄를 언급한 만큼 의미 있는 담화라고 평가하면서도, 그것을 직접 언급하기보다는 과거형으로 에둘러 표현해 아쉬움도 있다고 논평했습니다.

반면 새정치연합은 침략과 식민지배에 대한 진정한 사죄와 반성 대신 외교적 수사로 책임회피에만 골몰한 담화라고 비판했습니다.

따라서 아베 담화 평가를 놓고 정치권 안팎에서 논란이 일 것으로 보입니다.

[앵커]

내일 대통령 경축사에서는 일본 이외에 북한에 대한 메시지도 포함될 예정이죠?

[기자]

대북 정책과 관련해 우리 정부의 큰 기조는 '대화와 압박'이란 투트랙 전략이 계속 유지될 전망입니다.

다만 내일 경축사에선 지뢰 도발에 대한 파장이 크기 때문에 아무래도 '안보' 쪽에 비중을 더 둘 것이란 전망이 청와대 핵심 관계자에게서 나왔습니다.

JTBC 핫클릭

박 대통령, 광복 70주년 경축사에 어떤 메시지 담을까'사죄' 빠진 아베 담화 초안…일본서도 비난 이어져박 대통령 "일본, 역내 내각 역사인식 확실히 계승해야"무릎 꿇은 전 일본 총리…"아베 담화, 반성·사죄 담겨야"일본 왕실, '종전 연설' 육성 원본 공개…총리와 다른 행보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